• 울산북구 민주노동당 후보 ‘김창현’
        2009년 03월 21일 11:35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21일, 울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29 울산북구 재선거 후보로 김창현 울산시당 위원장을 합의 추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당내 경선 없이 폭넓게 현장노동자들과 당원들의 의사를 적극 반영해 후보를 합의 추대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영희 예비후보는 이같은 결정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영희 "결과 받아들인다"

    민주노동당은 울산 북구 당원 여론과 현장의 표심 그리고 주민 여론조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선없이 후보를 결정키로 한 바 있다. 민주노동당 관계자는 "당원은 북구만 대상으로 했으나, 노동자와 주민 여론은 울산 전체를 대상으로 했다"며 결과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민주노동당이 이날 후보를 가시화 시킴에 따라 그 동안 과열양상을 보였던 당내 경선이 일단락되었으며 진보신당과도 본격적인 후보단일화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동당은 “오늘 결정을 근거로 22일부터 24일까지 당원 찬반투표를 거쳐 최종적으로 김창현 후보를 확정하게 되는 마지막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설명한 뒤 “김창현 후보는 노동자 민중의 염원을 가슴에 안고, 북구 재보궐 선거를 반드시 승리로 일굴 수 있는 훌륭한 대표주자임을 당당히 선언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또 “이제 진보진영의 후보단일화만 남았다”며 “노동자들의 관심과 적극적 참여는 재보궐 선거에서 진보진영이 승리하기 위한 기본 원칙”이라며 “선거 전략으로 보더라도 민주노총 4만 5천명 조합원의 적극적 참여는 북구 주민들의 진보진영 단일후보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자 견인차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은 이어 “민주노총 총투표를 중심으로 한 단일화 방안은 가장 빠른 시간 내에 가장 민주적으로 이 힘을 결집시키는 최선의 방안”이라면서도 “민주노동당은 진보진영 후보단일화의 방도가 다양하게 제출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열려있는 자세로 후보단일화 논의에 적극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30% – 미조직 비정규직 30% – 주민 40%"

    한편 진보신당은 김창현 위원장 합의추대 뒤 곧바로 부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20일, 심상정 대표가 제안했던 ‘여론조사 3-3-4’방식을 진보양당 후보단일화 방식으로 다시한번 공개 제안했다.

    진보신당이 제안한 ‘3-3-4’ 방식은 울산 북구에 한정한 여론조사를 실시하되, 여론조사 표본 중 민주노총 조합원을 30%, 미조직 비정규직 노동자 30%, 일반 시민 40%로 비율을 정하자는 것이다.

    이지안 부대변인은 “‘민중경선제’든 여론조사든 조사대상을 ‘울산북구’ 조합원과 유권자로 한정해야 공정성과 형평성을 유지할 수 있다”며 “울산북구 유권자 표심을 정확하게 반영하는 것만이 한나라당을 꺾고 본선에서 승리하는 열쇠이기 때문이며, 지금은 ‘울산시장’이 아니라, 울산 ‘북구’ 국회의원을 뽑는 재선거”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구나 민주노동당은 내부경선을 북구당원-북구주민-북구에 기반한 현대차 조합원으로 치렀던 민주노동당이, 양당 간 단일화 협상에만 울산 전체 민노총 조합원 총투표 방식을 고집하는 것은 논리적인 모순”이라며 “현대자동차 노조도 ‘양당 협의’를 통해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지안 부대변인은 “때문에 진보신당은 노동자를 단일화의 주체로 세우자는 이른바 ‘민중경선제’의 정신을 존중하면서, 울산 민주노총이 포괄하지 못하는 미조직 비정규노동자 표심까지 정확하게 반영하는, 울산북구 노동자와 주민에 의한 후보단일화 방법을 제안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이 이보다도 더욱 울산북구 표심을 반영하는 합리적인 방식을 제안한다면, 민중경선제든 유권자 여론조사든 어떤 이름의 단일화 방식이든지 진보신당은 기꺼이 그 제안을 받을 준비가 돼 있다”며 “지금은 당리당략에 앞서 대승적인 후보단일화 논의를 진전시킬 때”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