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갑 동영상은 공개하면서 전여옥은 왜?
    2009년 03월 04일 02:45 오후

Print Friendly

강기갑 동영상은 올리면서 전여옥 동영상은 왜 못올리나?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4일 모 인터넷 언론사를 통해 공개된 ‘전여옥 동영상’과 관련 논평을 내고 이 동영상이 "이정이 할머니와 전여옥 의원간의 실갱이 이후의 장면이긴 하지만, 국민들이 볼 때 이 동영상만으로는 이정이 할머니를 테러분자로 낙인찍어 폭력적으로 연행하고 구속까지 시킬만한 사안인지에 대해 전혀 납득이 안 간다"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강기갑 대표가 사무총장실에서 항의하던 장면은 저작권법까지 위반하면서 한나라당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장기 방영한 한나라당"이 "왜 ‘전여옥 의원 집단폭행 동영상’은 올리지 못하는지 모르겠다"며 전여옥 사건을 과장하고 정치적으로 ‘악용’한 한나라당을 꼬집었다. 

우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하루 빨리 ‘전여옥 폭행 동영상’의 전편을 방영하여 자신들이 주장하는 ‘정치테러범들의 집단폭행’ 동영상을 국민 앞에 공개"하고 "한나라당 홈페이지에도 공개하여 국민 앞에 친절히 사건의 진실을 알려야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또 "객관적 실체가 드러나는 과정에서 한나라당의 사건조작과 왜곡 부풀리기가 드러나거나 이정이 할머니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 드러난다면 민주노동당은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모두 형사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