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기갑 국회출석 30일 정지 중징계
        2009년 03월 03일 01:25 오후

    Print Friendly

    2일, 국회 윤리위원회가 한나라당 의원들만 출석한 가운데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와 문학진 민주당 의원이 지난 1월 국회파행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며 국회출석 30일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린 것에 대해 야당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특히 한나라당이 다수를 차지한 윤리위는 물론 국회사무처까지 지난 주말 발생한 한나라당과 민주당 의원 및 당직자들 간의 몸싸움 과정에서 차명진 의원이 민주당 당직자에게 당한 목졸림에 대해서는 진상조사 의지를 보인 반면, 같은 날 한나라당 의원에 밀쳐 허리를 다친 서갑원 민주당 원내부대표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어 ‘일방적인 편들기’라는 비판도 제기되는 실정이다.

    민주당은 3일 조정식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어제 국회 윤리위 소위에서 문학진 의원과 강기갑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강행처리된 것은 한나라당 의원들에게는 면죄부를 주고, 야당 의원들만 징계하는 편파판정을 내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오늘 서갑원 의원을 폭행한 한나라당 조원진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검찰에 폭행죄로 검찰에 고소 고발할 것”이라며 “국회 윤리위원회와 심재철 위원장은 조원진 의원의 ‘동료의원 폭행사건’을 일벌백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윤리위의 이번 결정에 대해 한 언론사와의 전화통화에서 “피해자인 강 대표를 가해자로 둔갑시킨 어처구니 없는 결정”이라며 “미디어 관련법을 놓고 여야간 야합이 이뤄지는 것과 동시에, 윤리위를 열어 징계안을 처리한 것에 대해 할 말을 잃을 정도”라고 비판했다.

    진보신당 심상정 상임대표도 “지난 1월 국회에서 강기갑 대표의 행위는 1월 국회의 상황과 대치의 격렬함에 비춰 이해될 만한 여지가 많다”며 “특히 야당의 대표로서 MB악법에 반대하는 국민의 뜻을 실현하기 위해 저항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임을 감안해야 하며 아울러 강 대표 자신도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파행의 원인제공자인 집권여당과 국회 사무처장에 대해서는 아무런 책임을 묻지 않은 채, 강기갑 의원에게 중징계를 부여하는 것은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결정”이라며 “성희롱, 음주추태, 회기 중 골프추태 등 반복되는 거대정당 국회의원의 심각한 윤리 문란에 대해 감싸기로 일관해 온 윤리위가 악법에 맞선 야당의 대표에게 중징계를 내릴 자격과 염치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강기갑 대표는 지난 1월 사무총장실에서 집기를 쓰러뜨리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문학진 의원은 지난해 12월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전체회의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 상정에 반대해 물리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각각 윤리위에 제소된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