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통합지도부 어떻게 돼가나
By mywank
    2009년 03월 03일 03:00 오후

Print Friendly

‘성폭력 사건’으로 지도부가 총사퇴해 비대위 체제인 민주노총의 위원장 선거가 오는 4월 1일에 치러질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조직 안팎에서 제기돼 관심을 모았던 정파간 통합 지도부 구성 논의가 아직 가닥이 잡히지 않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일각에서 나왔던 4월 선출 지도부의 임기 연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8개월 임기의 보궐 지도부 선거에 후보가 나오지 않을 우려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달 28일 여의도 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모습 (사진=노동과 세계)

특히 임기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내년 1월로 예정된 민주노총 위원장 선거는 최초로 조합원 직선제로 선출하게 돼 있어, 직선 위원장에 출마할 생각이 있는 후보들의 경우 이번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가능성이 많아 주변에서는 이번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것도 어려울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김종수 민주노총 비대위원(강원지역 본부장)은 “이번 위원장 보궐선거는 ‘오리무중’인 것 같다”며 “안정적인 집행력을 발휘하고, 올해 말 차기위원장 선출을 위한 조합원 직선제 준비를 원만하게 하기 위해서는 위원장 임기가 8개월이 아니라, 1년 7~8개월 정도 돼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후보가 안 나올지도 몰라 걱정

그는 이어 “(임기가 연장돼야)후보들이 의욕을 가지고 출마하고 동기부여도 되지 않겠나”며 “하지만 임기가 워낙 짧고 오는 8월부터는 조합원 직선제 준비도 만만치 않을 것을 것이라는 우려들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 의욕을 가지고 출마하는 후보가 많지 않을 것 같아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러한 문제들 때문에 그동안 내부적으로 ‘통합집행부’ 구성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수면 위로 떠오르지 못했던 것 같고,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한 각 정파 간에 다양한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정용건 민주노총 비대위원(사무금융연맹 위원장)은 “지금 여러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겠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통합집행부는 반드시 구성되어야 한다”며 “구조조정과 임금 축소, 엉터리 일자리 나누기 등을 저지하기 위해, 모든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4월 1일 임시대위원대회에서 열릴 예정인 보궐선거를 통해, 새 집행부를 대의원 선거로 선출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오는 5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임원 보궐선거 일정을 최종 확정키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보궐선거 공고에 이어 11일부터 13일까지 입후보자 등록이 이루어지고, 16일부터 선거 전날인 31일까지 선거운동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선거는 위원장과 사무총장을 함께 뽑는 ‘러닝메이트’ 방식으로 치러지며, 나머지 7명의 부위원장은 개별적으로 선출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