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협잡꾼,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
    2009년 03월 03일 04:01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경남도당은 3일 논평을 내고 미디어 관련법 처리를 위한 여야 합의에 대해 이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협잡이며,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라며 양당을 비난했다.

경남도당은 "표결시한만 100일 미뤄두고, 표결처리에 대해 인정해 준 것은 사실상 미디어법 통과에 대해 포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난하고, 민주당이 의원직 총사퇴 운운한 것은 ‘뻥’에 불과했다며 사실상 ‘백기투항’한 것에 불과하다고 쏘아붙였다.

경남도당은 또 "민주당은 미디어법만 포기한 것이 아니라, 경제악법까지 처리를 약속했다"며 출자총액제한제 폐지와 금산분리 완화는 재벌의 문어발 확장을 보장하고 총수지배 폐해를 심화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