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 이른 총파업…SBS, YTN도 동참
By mywank
    2009년 03월 02일 11:40 오전

Print Friendly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본부장 박성제)에 이어 SBS 본부(본부장 심석태)와 YTN, 아리랑국제방송 지부가 2일 오전부터 전면 제작거부에 돌입하는 등 언론관계법 문제를 둘러싼 언론노조 투쟁이 정점에 이르고 있다.

하지만 김형오 국회의장이 지난 1일 밤 “신문방송법, IPTV법은 6월 말 이후 국회법 절차에 따라 처리하자”는 내용의 중재안을 제안해, 이날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열리고 있는 여야 간 막판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정점에 이른 언론노조 총파업

이러한 가운데, 전국언론노조는 2일 오후 1시 반부터 국회 앞에서 ‘언론악법 저지 민주주의 사수를 위한 6차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언론관계법 본회의 상정 반대’를 요구하는 언론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모을 예정이다. 또 이날 저녁 7시부터는 같은 장소에서 촛불문화제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25일 국회 앞에서 열린 언론노조 5차 총파업 대회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채수현 언론노조 정책실장은 “일단 어제 김형오 국회의장이 언론관계법 처리에 대한 중재안을 내놓았기 때문에, 한나라당이 이를 거부해도 김 의장 스스로가 오늘 본회의에서 언론관계법을 직권상정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낮아 보인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1박 2일 상경투쟁

권철 언론노조 사무국장은 “일단 의장이 중재안을 내놓기는 했지만, 한나라당이 마음만 먹으면 김형오 의장의 발은 묶어 놓은 채 부의장에게 ‘날치기 통과’를 시킬 수 있다”며 “만약 언론관계법이 오늘 본회의에서 상정되면, 언론노조는 국회로 진격하고 조합원들이 체포되는 한이 있더라도 모든 것을 걸고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권 사무국장은 이어 “오늘부터 ‘1박2일 상경투쟁’에 나선 조합원들은 저녁 촛불문화제가 끝난 뒤에도 지역으로 내려가지 않은 채, 모처에 머물며 상황을 지켜볼 예정”이라며 “오늘 집회에는 KBS PD들뿐만 아니라, KBS 노조에서도 동참할 예정이고, 4,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일 오전 9시부터 전면 제작거부 투쟁에 들어간 YTN 지부(지부장 노종면)는 이날 오전 10시 남대문 YTN 사옥 1층 로비에서 출정식을 열었다. YTN 지부는 500여 명의 조합원 중 필수방송 인력을 제외한 전 조합원이 제작거부 투쟁에 동참하기로 했으며, 앵커 조합원들도 이날 오전 9시 방송되는 ‘뉴스 오늘’부터 진행을 맡지 않고 있다. 

YTN 지부는 이날 발표한 ‘투쟁결의문’을 통해 “2009년 3월 2일, 오늘은 YTN에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날이고, 지난 15년 간 우리나라 유일의 전문 보도채널이라는 자부심으로 보도 현장을 지켜온 YTN에 처음으로 제작 거부의 깃발이 내걸렸다”고 밝혔다.

SBS, YTN 전면 제작거부 돌입 

이어 “한나라당은 과거 언론 장악을 시도한 역대 정권의 실패를 교훈삼아 하루빨리 상식과 양심의 소리에 복종하라”며 “우리는 목숨처럼 아끼던 마이크와 카메라, 편집기와 방송장비를 잠시 놓고, YTN과 공정방송을 사수하기 위해 언론악법이 폐기되는 그날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언론노조 SBS본부도 이날 오전 11시 목동 사옥 1층 로비에서 ‘조합원 비상총회’를 열고, 전면 제작거부 투쟁에 들어갔다. SBS본부는 1100여 명의 조합원 가운데, 필수 방송 인력을 제외한 600여 명의 조합원들이 투쟁에 동참할 예정이다. 아리랑 국제방송 지부(지부장 이정원)도 같은 시각 총회를 열고, 제작거부 투쟁에 돌입했다.

한편, KBS 노동조합(위원장 강동구)은 2일 오전 8시부터 5일 저녁7시까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벌이기로 했으며, 2일 오후 1시부터 KBS 본관 계단 앞에서 ‘전국 조합원 비상총회’를 열고 투쟁의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또 총회가 끝난 뒤에는 언론노조 집회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노형태 KBS 노조 대외협력국장은 “만약 오늘 언론관계법이 본회의에 직권상정된다면, 이는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며 “하지만 오늘 직권상정이 이루어져도 일단 총파업 찬반투표는 예정대로 5일까지 진행 것이고, 노조위원장이 직권으로 총파업을 결의할지에 대한 계획은 아직 없으며, 계속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