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일대표 체제 '딱' 과반통과
        2009년 03월 02일 12:05 오전

    Print Friendly

    [2신 : 23:00]

    진보신당은 대표 1명과 부대표 4명을 별도 선출하는 ‘분리명부’ 방식의 대표단 선출 제도를 확정했다. 진보신당 대의원들은 1일 1차 대의원대회에서 대표단 선출 방식을 놓고 뜨거운 논란을 벌인 끝에 이 같이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수정안으로 최고위원회 중 다득표자를 대표로 선출하는 ‘통합명부’안이 제출되었으나 부결되었다.

    대표-부대표 분리선거 최종 확정

    대의원들은 또한 쟁점이 되었던 대의원과 전국위원회에서의 추첨제를 유지하기로 했으며 추첨제 할당을 각각 10%로 결정했다. 전국위원회는 위원의 수를 기존 300명 당 1명에서 200명 당 1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새로 제정된 규정에 따라 진보신당은 3월 7일까지 대표단과 전국위원에 대한 후보자등록 절차를 밟고 22일까지 전국순회 선거운동을 거쳐 23일부터 27일까지 당원 직접투표로 새 대표단과 전국위원을 선출하게 된다. 개표는 29일 열리는 2차 당대회에서 할 예정이다.

       
      ▲의장으로 선출된 이덕우 공동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부의장엔 김정진 변호사와 심재옥 전 서울시의회 의원이 선출됐다.(사진=정상근 기자)

    가장 뜨거운 쟁점으로 예상됐던 당 대표 선출규정은 원안인 ‘분리명부’안과 수정동의안인 ‘통합명부’ 안이 팽팽하게 맞섰다. 표결 결과 ‘통합명부’ 수정동의안은 재적 332명 중 155명의 대의원이 찬성해 아슬아슬하게 과반에 미치지 못했고, ‘분리명부’안은 332명 중 167명으로 가까스로 과반을 넘겨 통과했다.

    ‘통합명부’안에 찬성한 윤성환 대의원은 “분리명부가 되면 낙선자에게는 큰 부담이 되며 종국에는 대표가 단선으로 치러질 가능성도 높다”며 “또한 분리명부는 대표 후보로 나서는 분들이 (정치적)조율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크며, 이로 인해 당원들의 총의가 모아지는 과정이 차단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원안인 ‘분리명부’에 동의한 김경돈 대의원은 “‘분리명부’ 안이 책임정치 구현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있는데 원안으로도 책임정치 구현은 가능하다”며 “대표들의 권한을 막지 못한 부대표들도 함께 책임을 질 수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첨제도 원안 통과

    또 하나의 큰 쟁점이었던 대의원과 전국위원의 추첨제 규정도 확대운영위가 제출한 원안대로 통과되었다. 추첨제 폐지를 주장하며 수정안을 발의한 권병덕 대의원은 “추첨제는 책임정치 방해요소”라며 “추첨제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실험해볼만 한 제도라 하지만, 정치에서의 피실험체는 인간임으로 정치적 실험은 늘 조심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어진 표결에서는 대의원 중 추첨제 폐지 수정동의안은 308명 중 92명만 찬성해 부결되었다. 이어 전국위원 추첨제 폐지 수정동의안도 308명 중 142명으로 부결되었다.

    그 외 전국위원회 관련해 다양한 현장 수정동의안이 발의되었다. 전국위원회의 지역대의성을 높이는 수정동의안도 현장 발의로 통과되었다. 지역전국위원 수를 300명 당 1인에서 200명 당 1인으로 수정했으며, 이에 따라 잔여선거권자나 광역시도당 선거권자가 300명이 미치지 않는 경우 150명당 1인을 선출키로 한 규정은 100명당 1인으로 조절되었다.

    수정동의안을 발의한 김준수 대의원은 “전체 전국위원 중에서 선출직 전국위원을 늘려야 한다”며 “전국위원회 위상에 맞게 지역선출의 비율을 넓혀 지역에 밀착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해야 하며 지역선출 전국위원이 늘면 여성할당 문제도 일정부분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일하게 가결된 김준수 대의원의 안은 308명에서 236명이 찬성해 통과됐다.

    정파비례대표제 부결

    이밖에도 이날 대회에는 전국위원 간선제, 전국위원 ‘정파비례대표제’, 여성할당제 비율 변경 등 다양한 수정동의안들이 제출돼 활발한 토론을 벌였으나, 모두 부결됐다.

    한편 대의원들은 예결산안을 보완해 29일 대의원대회에서 논의키로 했으며, 오는 4.29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수도권-호남권-영남권에 후보 1인 이상씩 출마를 추진하고, 이중 최소 1명 이상을 당선시키는 ‘4.29 재보궐선거 승리 결의의 건’을 통과시켰다. 또한 노회찬 대표 ‘X-파일’ 사건과 관련해 노 대표의 무죄를 주장하는 특별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대의원들은 또한 당명개정, 예결산, 당 강령 등을 논의하고 2010년 지방선거 전략을 논의하는 ‘2009 대의원 대회 2차 회의’를 오는 3월 29일 열기로 했다. 이날 대의원대회는 10시간 가까이 각각의 의제를 놓고 대의원들 사이에 뜨거운 논쟁을 주고받았다. 대회는 밤 11시 10분 경에 끝났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