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당 공당이냐, 사설 군대조직이냐?”
        2009년 02월 27일 02:50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진보신당 상임공동대표는 27일, <부산MBC> ‘아침의 발견’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한나라당이 이번 미디어법을 기습 처리한 것에 대해 “국민의 70%가 반대하는 법안을 이런 식으로 밀어붙이니 국민들은 한나라당이 국민을 대변하는 공당인지 이권이나 쟁탈하는 사설군대조직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지경”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미디어법은 국민 입에 돈 재갈 물리는 일

    심 대표는 미디어법 직권상정이 “원천무효”라며 “절차가 적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미디어법은 재벌들에게 방송의 개입력을 높이는 법안으로, 국민의 입에 돈 재갈을 물리는 일”이라며 “이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절대다수가 반대하는 법을 강행처리 한다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심 대표는 특히 한나라당의 강경몰이 배후에 이상득 의원이 있다는 점은 꼬집으며 “갑자기 대통령 형의 발언으로 군사작전 하듯 날치기 상정되었는데 ‘만사형통 정부’, ‘만사형통 당’임을 다시 확인시켜준 것”이라며 “172석의 거대 여당이 국민에게 보여준 것이 고작 야당과 합의 깨고 국민 뒤통수치는 야바위 정치 행태"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또한 전여옥 의원이 추진 중인 ‘민주화운동 재심기간 연장추진’법안에 대해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며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 의해 자행된 인권유린, 학살, 폭압의 전철을 다신 밟지 말자는 사회적 합의를 다시 되돌리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특히 동의대 사태에 대해 “당시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원회에서 고심 끝에 나온 결과”라며 “학생들의 항거도 존중하면서 순직 경찰들 역시 군사독재정권 폭정의 희생자임을 인정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학생들과 경찰들을 다시 가해자와 피해자로 만들면서 정권의 권위주의를 합리화 하려는 것은 향후 이명박 정권이 권위주의로 가는 것을 합리화 하려는 시도 아니냐?”고 비판했다.

    후보단일화 원칙에 합의

    한편 심 대표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후보단일화 논의와 관련해 “4.29 재보궐 선거에서 진보정치세력 후보단일화를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며 “아직 확정은 안되었지만 재보궐선거가 유력한 울산북구 단일화에 대해서는 오는 3월 2일 부터 시작하는 양당 실무협의에서 구체적 논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