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노조, 26일 총파업 돌입
By mywank
    2009년 02월 25일 07:01 오후

Print Friendly

고흥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이 25일 오후 언론관계법 개정안에 대한 직권상정을 강행함에 따라,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본부장 박성제)는 예정대로 26일 오전 6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MBC 본부는 26일 오전 10시 MBC 1층 로비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 예정이다.

“한나라당이 드디어 전쟁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저들이 우리에게 전쟁을 한다면, 피하지 않고 맞서겠습니다. MBC 전 조합원들이 26일 오전 6시를 기해 전면 총파업에 들어가겠습니다. 저들이 상정하겠다고 하면, 저희들은 맞서 싸우면 됩니다.

1차 총파업이 들어간 지난해 12월 26일과 오늘까지 달라진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하지만 저희들의 투쟁력은 더 높아졌습니다. 한나라당이 언론장악 음모를 내려놓을 때까지 투쟁을 하겠습니다. 두 번째 싸움도 이겨 언론자유와 민주주의를 되찾겠습니다.”

   
  ▲25일 오후에 열린 ‘언론노조 총파업 5차대회’에는 KBS 노조 조합원들을 비롯해, 전국의 언론노조 조합원 5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사진=손기영 기자) 

25일 오후 3시 55분 ‘언론장악 저지,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언론노조 총파업 5차 대회’ 현장에, 고흥길 국회 문방위 위원장의 직권상정 소식이 전해지자, 박성제 언론노조 MBC 본부장이 무대로 나와 총파업 계획을 밝혔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도 “고 위원장에게 그렇게 경고를 했는데, 오늘 드디어 사고를 쳤다”며 분개했으며, 심석태 SBS본부장도 “저들의 도발에 맞서 싸우는 길 밖에 없는 것 같다”며 “SBS 본부도 파업대책위를 소집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파업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SBS, 파업대책위 소집

오후 3시부터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열린 ‘언론노조 총파업 5차 대회’에 참석한 500여명의 언론 노동자들은 긴장된 분위기 속에, 이날 예상되는 고흥길 국회 문방위원장의 직권상정 강행에 대비했다.

최상재 언론노조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총파업을 잠정 중단한 이후로 한 달 동안 많은 일이 있었는데, 이 정권은 망루에 올라간 철거민들이 무참히 학살된 ‘용산 참사’에 국민들의 대한 관심을 돌리기 위해, ‘연쇄살인 사건을 활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다”며 “그동안에도 집요하게 언론을 장악하려는 모습을 보여 왔다”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정권과 자본이 방송을 장악하는 시도를 단호히 거부하자”며 “정부 여당의 ‘언론 악법’을 저지하는 길이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위한 길이고, 망루에 올라갔다가 죽음에 내몰린 용산 철거민들을 위한 길”이라고 밝혔다.

   
  ▲사진=손기영 기자 

언론노조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상식과 순리를 위해, 인류 보편의 가치를 위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전국언론노조는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권을 향해, 또 다시 총파업 투쟁에 나선다”며 “한나라당은 국민에게 다가와 진정성을 보이고, 그 증거로 언론악법 직권상정을 포기하고 합의기구 구성에 나서라”로 요구했다.

KBS, 본회의 상정되면 총파업 논의

언론노조는 이어 “오늘 언론노조는 국회에서 한나라당을 지켜볼 것이고, 우리의 총파업은 더는 주저할 파업이 아니”라며 “언론 악법 폐기와 민주주의 사수를 위한 총파업은 이전보다 더 강고할 것이며, 한나라당이 언론악법을 폐기하지 않는 한 파업은 계속 될 것임을 경고 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25일 오전 6시를 기해 총파업에 돌입한 상태이며, MBC를 제외한 언론노조 각 지․본부들은 내일과 모레 자체 총회를 열고 총파업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언론노조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언론관계법 직권상정 방침을 규탄하는 촛불문화제를 열고 있다.

한편, 최재훈 KBS 노조 부위원장은 향후 계획에 대해, “일단 오늘 국회 문방위 상정으로는 총파업에 들어가지 않을 예정”이라며 “언론관계법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면, KBS 노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총파업 문제를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