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라이트 들어와서 논쟁해보자
        2009년 02월 19일 06:10 오후

    Print Friendly

    언론노조와 민주언론시민연합 등 언론관련 51개 시민단체들이 제안한 ‘미디어법 사회적 합의기구’에 대표적 보수단체인 뉴라이트 전국연합이 “참가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진보신당은 이를 “환영한다”며 “진보-보수를 떠나 허심하게 머리를 맞대고 언론미디어법을 논해 대다수 국민이 납득할 법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진보신당은 19일 논평을 통해 “사회적 합의기구에 진보신당도 동참할 것”이라며 “언론미디어 관련법은 충분한 논의를 통한 ‘사회적 합의’로 만들어져야 한다는 언론계 입장에 적극 동의하며, 아울러 오늘 ‘뉴라이트 전국연합’이 언론계 제안을 받아 ‘사회적 합의기구’에 참여하겠다고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진보신당, 뉴라이트 참여 환영

    진보신당은 이어 “언론은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소통의 문제로, 진보-보수를 떠나 허심하게 머리를 맞대고 언론미디어법을 논해 대다수 국민이 납득할 법을 만들자”며 적극적 자신감을 과시하는 한편 “진정한 소통이 무엇인지 이제 보여줄 때가 됐다. 한나라당은 언론미디어법 2월 국회 상정을 포기하라”고 주장했다.

    진보신당은 “정부 입맛대로 언론과 여론을 길들여 표현-언론의 자유를 말살하려는 정부여당의 태도는 민주주의 심장을 도려내는 일”이라며 “일자리창출과 미디어산업 발전을 들먹이는 한나라당의 주장은 이미 상당수 허구임이 드러난 데다, 이런 법안을 당 내부에서조차 충분한 토론 없이 밀어붙이려는 것은 민주화시대 정당의 자세가 아니”라고 한나라당을 비판했다.

    이에 앞서 뉴라이트 전국연합은 19일 성명을 통해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언론의 방종을 막기위해서라면 좌우가 그리고 진보와 보수가 함께 논의해야 한다”며 “사회적 합의기구 제안이 병든 언론을 조금이나마 치유할 수 있다는데 확신을 갖고 진지하게 참여의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뉴라이트는 “언론 관련법 개정 시도를 중심으로 벌어진 극한 대립이 우려할 만한 수준이란 주장에 동의하며, 현재의 언론 관련법은 사회적 소통을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 경제 활성화를 위한 언론 산업 진흥을 위한 것이라는 주장에도 적극 동의한다”며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뉴라이트는 또 “조중동의 편파보도 논란, KBS의 방만경영 논란, MBC의 왜곡보도 논란 등 한국 언론사회가 병을 앓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국민통합은 시민단체에서 먼저 논의되어야 하며 그래서 언론 관련법을 충분한 논의를 거친 사회적 합의로 만들어 가자는 것에 동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민단체의 움직임과는 별개로 한나라당 고흥길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은 19일 관련법의 상임위 직권상정 의사를 밝혀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고 위원장은 “3교섭 단체 간사가 합의처리 상정 문제에 대한 협의를 계속해 달라”면서도 “간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위원장으로서 직접 헌법과 국회법, 제 양심에 따라 국민의 편에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