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적조작, 조직적 개입 없으면 불가"
    By mywank
        2009년 02월 19일 07:09 오후

    Print Friendly

    ‘사회공공성 공교육강화 전북네트워크’는 ‘임실 성적조작’ 사건과 관련해, 19일 오후 2시 전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규호 전북교육감 사퇴 △장위현 임실교육장 파면 △ 전북교육청 관계자 처벌 △ 일제고사 중단 및 폐지 △학부모와 학생의 자기결정권 인정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북네트워크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기초학력 미달자가 있다는 서면보고는 누락시키고 엉터리 보고로 가득 찬 결과만을 보고한 것은 명백한 조작”이라며 “이러한 성적조작이 가능했던 것은 임실군 교육청, 전북교육청의 조직적이고 치밀한 계획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마치 청와대의 ‘용산 참사’ 여론조작과 흡사한 방식의 성적조작 결과로 ‘임실영웅 만들기’에 급급해 하면서, 일제고사 정당성에 열을 올린 교과부와 교육청의 뻔뻔함에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전북 도민들과 학부모들의 상처와 명예 실추에 대해 전북교육감과 교육청 관련자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일제고사 추악한 결과 여실히 드러나"
     
    이들은 또 “근본적인 책임은 일제고사를 강행한 현 정부에 있다”며 “교과부가 장관까지 나서 ‘촌동네의 기적’을 일제고사 여론 호도용으로 사용했지만, 결국 일제고사가 얼마나 추악한 결과를 낳게 하는지 여실히 보여 줬고, 신뢰성과 정당성이 상실되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근본적인 책임규명은 도외시한 채, ‘꼬리 자르기’ 식으로 단위 학교와 교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교육당국의 조치에 분노한다”며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전국의 모든 지역에서 유사한 방식이 있을 것이라는 확신하며, 여러 지역을 연계해 제보센타 운영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일제고사 결과공개의 야만성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교조 전북지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전북교육감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며, 임실 교육장과 간부들에 대해서는 우선 직위해제를 한 상태에서, 엄정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전북교육청이 2차 은폐조작에 가담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별도의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3월 새 학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명확한 진상조사와 관련자 파면 등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만약 이 같은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시, 전교조 전북지부는 전북도민과 함께 일제고사 폐지 및 전북교육 바로세우기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임실지역 성적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장위현 전북 임실교육청 교육장이 사임했으며, 임실교육청 초등교육과 박진자 장학사도 허위보고의 책임을 물어 직위 해제됐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