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선거전술, 15일 울산에서 사실상 '결정'
        2009년 02월 12일 07:41 오후

    Print Friendly

    오는 4월 재보궐선거와 관련 민주노동당의 선거전술은 오는 15일 중앙위에 상정된 ‘후보자결정 권한을 최고위원회의 위임’ 여부를 묻는 안건이 상당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기갑 대표가 민중경선제를 통해 후보단일화를 제안했던 울산북구의 재보궐선거 또한 중앙위 결정에 따라 어떻게 달라질지 판가름 나는 것이다.

    12일 민노당 서울시당 당원 여론조사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수호 최고위원은 "후보를 최종 인준하는 것이 중앙위인데 최고위원회의로 권한을 위임하도록, 후보단일화를 포함한 최고위윈회의에서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15일 중앙위에서) 논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민중경선제에 대해서도 "순서대로 보면 당내 후보를 내는 것이 먼저이고 그런데 그것도 만만한 일이 아니"라며 "지금 당헌당규에는 중앙위에서 통과되면 민중경선제를 할 수 있도록 열어뒀는데 이번 중앙위에서는 지역별 형편이 달라도 (민중경선제를) 열자는 것"이라고 당내 논의과정을 설명했다.

    울산지역 선거에 대해 이 최고위원은 "오는 2월15일에 중앙위가 열린다"며 "울산에서 열리는 정치적 의미에 대해서는 이미 알려진바 대로 재보궐선거가 걸려있는, 더욱이 2010년 우리당의 전력지역,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전략지역"이라고 말했다.

    또 이 최고위원은 "울산은 후보를 결정하는 것과 관련 내부에서는 민주노총 조합원을 포함해 경선하자는 말도 나오고 있다"며 "(그러면)그 뒤에 진보신당, 시민단체 후보가 나와서 후보단일화 하자는 방안이 자연스레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최고위원은 더불어 "울산은 그 과정에서 참여하는 후보들이 같이 만족할 수 있는 툴, 그 도구를 만들어야 하는데, 그게 가장 힘든 것"이라며 "중앙위를 거치고 방침이 확정되면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접촉할 수밖에 없다"고 말해 중앙위를 계기로 선거전술이 구체화될 것임을 전했다.

    2010년 지방선거에 대해서도 이 최고위원은 "중앙위가 끝나면 바로 지방선거와 관련해 사업계획을 구체적으로 실천할 것"이라며 "이번 서울시당의 시도에 대해 평가한 후 다른 시도 당에도 (적용)할 수 있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노당의 2010년 지방선거 방침도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우선 광역단체장은 100% 후보를 낼 것이며 기초단체장은 전략적으로 꼭 필요한 곳, 당선가능한 곳에 대해 후보를 낼 것이고 기초의원은 출마하는 후보는 모두 당선시킨다는 것이 방침"이라고 당 입장을 공개했다.

    한편 당 지도부의 이같은 구상에 대해 일부 반대하는 입장도 포착되고 있다. 최근 열린 민노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은 권한위임 등에 논의가 이뤄졌으나 일부에서 반대, 합의가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중앙위에서 상당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