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뼈를 깍는 혁신통해 새롭게 부활해야"
        2009년 02월 09일 06:3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9일 ‘민주노총 지도부 총사퇴’와 관련 "지금 민주노총은 뼈를 깎는 조직혁신을 통해 이명박 정권의 반노동, 반서민 정책에 대항할 유력한 노동운동의 구심으로서 새롭게 부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노당 우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노총이 책임을 지고 대국민사과에 이어 가장 높은 수위의 정치적 책임선인 지도부가 총사퇴를 했다"며 "노동운동의 대표조직인 민주노총 지도부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간부로부터 혁신하고 환골탈태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진심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 대변인은 이어 "민주노총은 현장 속으로, 노동대중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을 믿고 국민의 요구에 겸허히 귀 기울이며 오직 조직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매진한다면 민주노총은 비로소 국민이 지지하는 대중조직으로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구성될 비상대책위원회는 국민적 신뢰회복을 위해, 그리고 현장이 납득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조직적인 성찰의 계기와 자정운동을 본격화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 방침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