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행 위원장 결국 사퇴
    2009년 02월 09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그동안 거취문제와 관련 관심을 모았던 민주노총 이석행 위원장이 9일 노조 핵심 간부의 ‘성폭력 파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위원장직에서 사퇴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민주노총 고위 간부는 이날 "이 위원장이 오늘 지도부와 함께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노조측에 알려왔다"고 말했다. 이로써 민주노총 지도부는 사태가 불거진 지 4일만에 위원장을 포함한 임원 9명 전원이 총사퇴하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열어 연말 선거 전까지 조직을 이끌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