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중형선고는 진보정치 죽이기"
        2009년 02월 09일 06:2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노회찬 진보신당 공동대표에 대한 재판부의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자격정지 1년 선고에 대해 "노회찬 전 의원 실형선고는 진보정치 죽이기"라며 재판부를 강력 비판했다.

    민노당 우위영 대변인은 9일 ‘국정원의 도청 녹취록을 인용해 떡값 검사’ 실명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노 전 의원에 대한 재판부의 1심 선고에 대해 "노 전 의원의 떡값 검사 실명공개는 삼성재벌에 의한 단군 이래 최대의 비리와 기득권 세력간의 유착에 관한 빙산의 일각을 드러낸 폭로"라고 말했다.

    이어 우 대변인은 "모두가 일신의 안위를 위해 권력의 치마폭으로 기어드는 때에 진보정치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용기 있는 폭로와 행동이었다"며 "노회찬 전 의원에 대한 오늘 사법부의 선고는 소신 있는 정치인에 대한 사법적 살인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우 대변인은 "삼성재벌에 당당히 맞서 재벌의 천년왕국을 만들려는 삼성의 검은 음모를 국민들에게 알려낸 노회찬 의원은 무죄방면을 받는 게 마땅하다"며 "국민 입장에서 사회정의와 경제민주화를 위한 실천을 범죄로 재단한 반역사적 반민주적 선고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우 대변인은 "민주노동당은 이번 판결에 대해서 국민과 함께 분노하며 향후 재판을 지켜볼 것"이라며 "민주노동당은 2심 재판부가 1심의 삼성 장학생 판결을 인정하지 않고 국민과 역사 앞에 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진행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