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납득할 만한 처방 내려야”
    2009년 02월 06일 03:2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6일, 민주노총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이번 사건은)노동운동의 핵심적 가치가 도덕성이란 측면에서 그 어떤 비판도 감수해야 한다”며 “가해자는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하며 민주노총은 조합원과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처방을 내리고 조직을 추슬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은 “이번 사건이 민주노총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근거로 악용되어서는 안된다”며 “민주노총이 변화와 혁신에 나서야 하며 민주노동당도 기꺼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민주노총은 진보운동의 주력운동이라고 할 수 있는 노동운동의 대표성을 갖고 있는 조직으로, 그 어떤 비판도 감수해야 하며 가해자를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조직의 영이 서고 조직의 기풍이 바로 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월에만도 정부여당의 비정규직 악법이 혀를 날름거리며 국회통과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실정이고 노동자 서민의 생계고통이 더욱 가중되고 있는 형편”이라며 “이러한 참담한 노동자 서민들의 생존 위기 앞에서 민주노총이 조합원들과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처방을 내리고 빨리 조직을 추슬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진보신당은 6일 다시 한 번 논평을 통해 “민주노총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이지안 부대변인은 “이번 성폭행 사건은 해당간부 개인일이 아니라 민주노총 조직 전체가 책임져야 할 일이기에 민주노총 차원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며 “그러나 지도부 총사퇴를 주장했던 허영구 부위원장 등 간부 4명이 사퇴했지만, 아직까지 민주노총 차원의 공식 입장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 부대변인은 “우리는 성폭행사건에 대한 반성조차 없는 민주노총 지도부의 태도에 절망한다”며 “지도부의 이런 태도가 평범한 민주노총 조합원과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지도부의 것이 아니고 민주노조를 염원하는 수많은 노동자의 피와 눈물과 땀이 서려있는 조직”이라며 “민주노총 지도부는 이번 성폭행 사건을 조직 혁신과 성찰의 계기로 삼아야 하며 해당간부 일벌백계와 성폭행 재발방지 대책 마련은 물론, 대국민 사과를 통해 민주노총 ‘환골탈태’각오를 약속하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