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적 선거개입" vs "이미 기권표"
    2009년 02월 02일 06:3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 경남본부의 부정선거 의혹을 둘러싼 진실게임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경남본부 선거에 출마했던 여영국 본부장 후보는 2일 보도자료를 배포해 “민주노총 경남본부 6기 임원선거 부정선거 실체가 확인되었다”며 그 증거로 “건설노조 고성지회에서 투표하지 않은 20명이 투표한 것으로 되어 있다”는 확인증을 제시했다.

여영국 전 후보는 “개표결과 조합원 77명 중 70명이 투표하여 70명 전원이 기호1번 김천욱 후보에게 투표한 것으로 집계되었던 건설노조 고성지회 조합원 중에서 20명이 본인들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확인하였다”며 “결국 고성지회를 비롯한 각 지회 차원을 넘어선 조직적인 부정투표의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처분 재판과정에서 건설노조 경남지부장 직무대행 정모씨와 선거관리위원 박모씨 명의로 건설노조 투표는 공정했다는 취지로 법원에 진술서를 제출했는데 이 역시 명백한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부정선거의혹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는 조사도 한 번 하지 않은 채 규정에 따른 이의신청을 기각하고,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할 산별연맹 대표자들도 부정선거 의혹제기를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로 치부하는 등 조직 내 자정능력은 완전히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따라서 부정선거의혹 자체를 부정해온 민주노총 경남도본부 현 집행부를 비롯한 모든 당사자들은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노동운동의 도덕성을 회복하고 민주노조운동의 기본인 민주주의 정신이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부정선거 의혹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끝까지 밝혀 낼 것"이라고 말했다.

여영국 전 후보는 이에 대해 “선거효력정지 가처분신청 재판을 준비하던 중 고성 쪽 활동가에게 이와 같은 정황을 확인했는데 고성지회 조합원들은 투표를 하는지조차 모르고 있었다”며 “고성지회 사무처장도 14~15명 정도만이 투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경남본부 김성대 사무처장은 “오늘 법원에서 고성지역에서 투표하지 않았다는 확인서를 받아 현재 사실확인 중에 있다”면서도 “투표 당시 건설노조 고성과 거제 등 몰표가 나온 곳은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고 해, 이미 다 무효시켰던 표”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여 전 후보는 "공식 선거결과 건설노조 고성지부는 유효표로 인정이 되었다"며 "가처분 재판에서 ‘몰표’에 대한 해명까지 했는데 무효표면 그렇게 해명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 개표집계를 맡았던 경남본부 조태일 정책국장도 "건설노조 고성지부는 유효표로 인정되었다"고 확인했다.

한편 여영국 후보는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면서, 선거결과 공표 다음날인 12월 9일 창원지법에 ‘당선효력정지 및 직무집행정지가처분’과 동시에 증거보전을 신청한 바 있으며 2일 가처분신청에 대한 심리가 종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가처분신청 선고결과는 문서로 통보되며 통상 심리 후 3주 내외로 통보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