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2월 국회서 법안 반드시 처리"
        2009년 02월 03일 11:26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은 들끓고 있는 민심에도 2월 임시국회 기조를 MB악법 강행처리로 이어간다는 방침을 선언했다.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지난 진보정권 10년을 거치는 불법 집단행동이 난무하고 법질서는 무너졌다"며 "한나라당은 이런 고질적 병폐를 척결하기 위해 불법시위에 관한 집단소송제도를 도입해 헌법 위에 떼법이라는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또 홍 원내대표는 "사이버모욕죄를 도입해서 인터넷이 욕설과 비방의 공간으로 악용되는 것을 막고 도시게릴라처럼 복면을 착용하고 쇠파이프를 휘두르는 폭력시위도 근절시키겠다"며 사이버모욕죄, 복면금지법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국회 파행에 대해서도 ‘다수당의 독선적 운영’이라는 원인제공은 거두절미한 채 홍 원내대표는 "의회폭력이 있는 나라는 지구상에서 한국과 대만, 소말리아 세 나라뿐"이라며 "2월 국회에서 ‘국회폭력방지특별법’을 제정해서 국회 폭력의 악순환을 끊고 폭력의원을 영구히 추방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홍 원내대표는 "대신 한나라당은 야당이 원한다면 합리적 필리버스터 제도를 도입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여 한나라당의 독선적 의회 운영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또한 4대강 정비를 통한 일자리 창출도 또다시 되풀이하며 "4년간 일자리 96만 개 창출을 목표로 4대강 정비사업을 필두로 국가대개조사업을 서두르고 있다"고 정부의 대운하사업 계속 추진을 선언했다.

    최대현안인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서는 "올 7월이면 100만 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근로자가 ‘정규직 전환이냐 대량해고냐’의 갈림길에 서게 된다"며 "지금의 비정규직법은 과거 민주당 정부가 만든 법으로 한국노총을 비롯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해 노동계의 강력 저항에 부딪힌 비정규직 고용 4년연장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언론장악 시나리오도 경제살리기로 포장됐다. 홍 원내대표는 "’미디어산업발전법안’이 통과되면 방송분야에서만 당장 2만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긴다"며 "국민들은 방송선택권이 확대되어 다양한 내용의 방송을 볼 수 있게 되지, 일부에서 ‘언론장악’운운은 시대착오적인 주장이며 MBC나 KBS-2TV 민영화와도 아무 관계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세계 자본시장의 흐름과 역행하는 출총제 폐지, 금산분리 완화법안도 시급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남북문제에 대해서도 이명박식 ‘마이웨이’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통미봉남 전략도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이명박 정부 출범 후 한미동맹관계가 완벽하게 복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또 홍 원내대표는 "대화만이 남북관계를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남북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민주당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국회 남북관계특위부터 본격 가동할 것"을 제안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