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진압 경찰이 추모제도 막는다"
    2009년 01월 30일 05:15 오후

Print Friendly

살인진압을 한 경찰이 이번엔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제도 불허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노동당은 "희생자와 유가족, 추모행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행위, 민주주의 말살행위"라며 경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노당 박승흡 대변인은 30일 "경찰청이 31일 청계광장에서 열릴 용산철거민 살인진압 2차 범국민 추모대회를 불허한 것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범국민대책위로 돌리는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헌법적 권리인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통제하고 규제할 권리가 이명박 정부에게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또 박 대변인은 "살인진압의 책임 당사자인 경찰청은 지금 집회를 안전하고 평화롭게 지켜야할 막중한 책임감을 느껴야 할 때"라며 "억울하게 희생당한 철거민과 유족들에게 참담한 심정으로 고개를 조아려도 모자랄 판에 얼굴도 두껍게 부도덕과 반인륜적 행태를 버젓이 보여주고 있다. 역사가 심판할 것"이라고 경찰을 겨냥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범대위 행사를 허가하지 않는 것은 불법이라는 덫을 쳐서 폭력사태를 유발하려는 얄팍한 노림수"라며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고 용산 학살 참사에 저항하는 모든 양심적인 민주세력의 움직임을 폭력 프레임으로 끌고 가려는 저열한 의도가 깔려 있다"고 규정했다.

더불어 민노당은 합법집회를 즉각 보장하고 경건하고 질서있게 추모대회가 성사될 수 있도록 경찰은 최대한의 예를 갖추라"고 촉구하는 한편 "집회불허로 파생되는 모든 책임은 경찰과 이명박 정권에게 있으며 야만적 정권의 술책에 범대위를 비롯한 민주세력들은 당당히 맞설 것임을 천명한다"며 선언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