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검찰수사, 편파 53.8% > 공정 33.3%
    2009년 01월 30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국민 53.8%가 이번 용산 참사와 관련된 검찰수사에 대해 ‘불공정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용산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에 대해 찬성 의견이 40.4%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민주당 민주정책연구원은 지난 29일 전국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전화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검찰수사에 대해 국민의 과반수가 넘는 53.8%가 ‘불공정하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반면 ‘공정하다’는 응답은 33.3%로 검찰수사가 편파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정당 지지별 분석에서는 한나라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불공정하다’는 의견이 51~85%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민주정책연구원은 밝혔다.

특검 필요 62.3%…한나라당 지지층 찬성 40.4%

또 용산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에 대해서는 국민 62.3%가 찬성하고 있어 반대(27.7%) 의견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특검도입을 찬성하는 의견에 대한 분석에서도 한나라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 63~85%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 40.4%, 반대 50.0%로 예상보다 찬성의견이 매우 높게 조사됐다.

특검도입에 대한 직업별 분석도 화이트칼라(71.5%), 블루칼라(66.7%), 자영업자(61.3%), 주부(58.7%), 학생(70.1%) 등 모든 직업군에서 찬성의견이 60~70%로 높게 나타났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에 대해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의견이 61.2%로 압도적 우위를 보였고 반면 ‘잘 한다’는 의견은 27.7%로 30%를 넘지 못했다.

정부가 최근 내놓은 서울지역 강남3구에 대한 투기지역 해제와 민간주택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 전면적 부동산 규제완화에 대해서도 절반에 가까운 48.3%가 반대하고 찬성은 39.1%로 낮았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에서는 찬성이 45.2%, 반대 43.1%로 오차범위 이내에서 엇비슷했을 뿐 다른 지역에서는 고르게 50% 이상 반대 의견이 앞섰다.

민주당은 "이번 여론조사를 통해 검찰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고 편파적으로 하고 있어 매우 불신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부동산 규제완화에 대한 반대여론이 우세한 것도 규제완화를 통한 경제활성화에 대한 기대보다는 부동산 투기조장으로 주택가격이 폭등할 것이란 우려가 더 크게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