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법자행 용역깡패들부터 구속하라"
        2009년 01월 23일 02:36 오후

    Print Friendly

    ‘용역깡패들을 당장 구속 수사하라’

    민주노동당은 23일 오전 이번 용산사망사건의 책임세력 중 하나인 용역경비업체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이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당이 이날 주장한 것은 크게 두 가지.

    사건 발생 전 해당건물인 남일당빌딩 2층과 3층에서 ‘Police’가 새겨진 투명방패를 용역들이 보유하고 있었다는 점과 3층에서 폐타이어로 화재를 일으키는 등 난동을 부린 점 등이다. 증언들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경찰은 폭력진압과 함께 불법자행이라는 책임이 추가된다.

    민노당 박승흡 대변인은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용역깡패들이 임의로 경찰방패를 사용한 것이라면 경찰공무원을 사칭해 현장진압에 앞장선 것으로 경찰에서 제공한 경우라면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에 해당한다"고 분명히 지적했다.

    또 박 대변인은 "경찰이 용역깡패들에게 편의와 진압장비를 제공하는 공권력 위임이 어떻게 가능해졌는지 밝혀야 한다"며 경찰이 용역들과 공동으로 이번 철거민 농성을 불법으로 진압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대변인은 이와 함께 "용역깡패들이 3층에서 폐타이어로 화재를 일으켜 검은 연기가 솟구치는 상황에서 외부에 있던 시민이 소방당국에 신고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이 과정에서 소방차량이 3회 가량 출동한 것으로 목격자들은 증언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노당은 "유독가스를 내뿜는 화재 발생상황에 적극적인 대처를 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소방당국이 경찰에 진화책임을 위임한 것인지, 아니면 소방당국 고유의 직무를 방기한 것인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용역 깡패들의 심각하고도 위협적인 방화행위를 중지시키지 못하고, 화재를 진압하지 못한 사실에 대해서 그 책임소재가 소방당국에 있는 것인지 경찰에 있는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용역 깡패들의 폭력만행은 수 십 년 동안 용인되어 온 우리 사회의 악폐 중의 악폐"라며 "건설자본, 재개발 조합, 그리고 경찰을 비롯한 공권력의 비호 아래 저질러지고 있는 용역깡패들의 폭력과 위법행위에 대해 당장 철저하게 수사해서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