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설 연휴 천막농성 돌입
        2009년 01월 23일 02:5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23일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와 함께 살인진압 규탄,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설 연휴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23일부터 29일까지 이어지는 1차 천막농성에서는 공동대책위원장인 이정희 의원과 박승흡 대변인, 이상규 서울시당 위원장 등이 상주하며 현장을 지킬 예정이다.

    민노당은 이날 회견을 통해 "용산 학살을 주모했던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은 파면은 커녕 자진 사퇴도 하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는 ‘철거민에게 책임이 있다’느니, ‘진상규명이 먼저 되어야 한다’느니 하며 김 청장에 대한 국민적인 파면여론을 묵살하고 있다"고 이명박 정부를 규탄했다.

    대통령 국민 앞에 무릎 꿇어야

    민노당은 이어 "용산 학살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을 업으로 하는 경찰에 의해 벌어진 잔혹한 학살"이라며 "이 분들의 억울한 죽음 앞에 우리는 이 땅을 살아가야 하는 동시대 국민으로서 얼굴을 들지 못한다"며 사망자들을 애도했다.

    민노당은 또 "당장 김석기 청장을 파면하고, 대통령은 국민 앞에 무릎을 꿇어야 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학살이 재발되지 않도록 뉴타운 재개발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철거민에 대한 이주대책과 보상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민노당은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 대책위원회는 국민이 받은 절망과 유가족의 비통함을 달래기 위해 현장을 사수하는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며 "설 연휴 동안 이 광란의 살육 현장을 가해자인 경찰로부터 보호하고, 훼손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민노당은 범국민대책위와 함께 △김석기 청장과 원세훈 장관 등 용산 학살의 지휘 라인 인사들에 대한 구속과 처벌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장규 용산구청장의 퇴진 △용산 학살을 방치하고, 유가족 동의 없이 폭력적으로 시신 부검을 강행한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의 즉각 이행 등 5가지 사항을 촉구했다.

    뉴타운 재개발 정책 전면 중단해야

    이와 함께 △뉴타운 재개발 정책에 대한 전면중단 선언 △철거민에게 대안적 거처와 적절한 이주보상 대책의 조속한 마련을 함께 요구했다.

    이들은 또 경찰특공대 해산과 경찰과 용역깡패들의 무자비한 폭력을 규제할 수 있는 관련법 제정, 공안통치 중단선언, 범국민대책위의 시신 부검, 사망자와 부상자, 유가족에 대한 실질적인 피해 보상과 함께 구속된 철거민의 즉각 석방도 아울러 촉구했다.

    이와 함께 민노당은 "범국민대책위의 요구들이 충실히 반영되지 않는다면 대책위와 함께 대책위를 이명박 정권 퇴진 국민운동본부로 전환시켜 즉각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선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