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이은재 "경찰, 가만있었다면 직무유기"
    2009년 01월 21일 06:42 오후

Print Friendly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나라당 이은재 의원이 용산참사에 대해 경찰이 "가만 있었으면 직무유기"라는 등 원인은 커녕 철거민들에 대한 폭력진압을 적극 두둔하는 한편 이 지역 철거민들이 지난해 민주노동당에 집단 입당했다며 이번 사태의 책임을 민노당에 전가하는 막말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민노당은 "이은재 의원을 허위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민노당은 이날 오후 대변인 논평을 통해 "무고한 시민의 떼죽음을 앞에 놓고 한나라당이 한다는 정치행태가 엉뚱하게 민주노동당을 옭아매고 있다"며 "그런 정치력의 부재와 사실왜곡이 전쟁터와 같은 용산4구역 철거민 사망사건을 불러왔다"고 비판했다.

우위영 민노당 대변인은 "이은재 의원은 철거민들의 화염병 투척장면을 보여주면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저런 일을 하고 있나. 경찰이 이를 가만 보고 있다면 직무유기다. 화염병, 불법 과격시위문화에 근본적 원인이 있다’고 이번 사태의 책임을 철거민으로 돌렸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행안위에서 용산참사의 원인을 농성자들에게 돌리며, 시위현장을 찍은 사진 10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용산농성장 외에도 과거 전철협 시위 모습과 함께 이번 참사가 발생한 용산 4구역 대책위 주민들이 민노당에 집단 입당하는 사진을 강조,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에게 "용산4구역 세입자들이 민주노동당 용산 4구역 분회로 이름을 정한 게 민주노동당과 함께 하겠다는 것이 아니냐"며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고 묻기도 했다.

우 대변인은 우선 "이은재 의원이 증거자료로 제시한 용산4구역 세입자 입당자들은 이번 광란의 살육의 현장에 있지 않았다"며 "이은재 의원실은 급하게 자료를 확보하느라고 제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았다"고 발언 자체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 대변인은 "어차피 그 부분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고 민주노동당이 참을 수 없는 것은 이은재 의원의 세상을 바라보는 삐딱함"이라며 "만약 민주노동당 당원이 살육의 현장에 있었다면 전적으로 민주노동당의 책임이 되는 것인가? 공권력에 의해 민간인이 억울하게 희생을 당했는데도 그러한 살인적 공권력을 행사한 정부에게는 책임이 없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또 우 대변인은 "민주노동당의 당원이건, 당원이 아니건 간에 살인적 폭력을 행사한 정부의 무한책임이 손톱만큼이라도 가려질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의 본질은 힘 있는 자가 힘 없는 서민을 죽음으로 내몰았다는 것이며 폭력의 궁극적 책임이 이명박 정부에게 있다는 것은 하늘이 두 쪽이 나더라도 변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우 대변인은 "국회의원이라면 최소한 양식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엄동설한 집 없는 철거민이 죽어나간 이 엄중하고, 치명적인 사태 앞에서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지를 살펴보지는 않고 당리당략에 따라 무책임한 발언을 쏟아놓는다고 사태의 전말이 가려지지 않는다"고 국회의원 자격이 있는지 따져물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