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책위가 밝힌 시간대별 진압 상황
        2009년 01월 20일 04:32 오후

    Print Friendly

    대책위는 당시 상황을 본 목격자나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물이 있으면 전철협으로 연락해줄 것을 요청했다.

    <1월19일(월)>

    10시경. 용산4가 철대위 회원들 50여명, 건물 옥상에서 농성중. 경찰차를 도로가에 주차해놓고 건물 앞에 대기. 용역들이 2층에 10여명 있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용역 숫자는 늘어남. 용산 4지구 안에 용역 150여명이 있었던 상태.

    10시30분. 전철연 산하 지역 철대위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함. 경찰이 막고 있어 건물과 골목으로 진입 못하게 함.

    11시20분경. 대책위에서 건물 쪽으로 진입시도 했으나 막혀 못하고 건물 맞은 편 길가에 서 있었던 상황

    16시. 서울 경찰청에서 저녁 10시까지 자진해산을 일방통보하고 ‘자진해산 않으면 강제진압하겠다’고 통보, 대치 상황이 밤 10시까지 이어짐.

    16시. 같은 시간 용역들이 건물 3층에서 폐타이어를 태우자 대책위가 항의했고 "협상진행 중에 용역들이 저렇게 하는 것을 그대로 두냐"고 항의하자 경찰이 용역에 전화하자 잠시 중단.

    21시. 경찰이 계속 해산을 요구, 3층에 있는 용역들에게 경찰 방패를 줘서 들고 있는 상황이 목격됨.

    22시. 서울경찰청에서 저녁 8시부터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는 정보를 경찰로부터 들었고 "모든 것은 용산경찰서를 떠났다, 경찰청에서 직접 오더를 때릴 것이다"라는 말을 들음.

    24시. "대책회의는 끝났고 4시에 진압을 할 것"이라는 정보를 경찰과 기자들로부터 들음.

    <1월20일(화요일)>

    01시. 용역들이 3층에서 나무와 폐타이어 등으로 불을 질렀고 1시간 간격으로 2시, 3시 등 3차례 불을 지름. 이에 소방차가 물을 뿌림.

    3시30분. 용역들이 빠지기 시작하고 4시경에 용역들이 완전히 빠져나감.

    4시. 기존에 있던 경찰병력에 추가병력이 배치되기 시작했고 특공대가 주변에 배치되었다가 건물 주위로 들어와 에워싸기 시작. 진압장비인 크레인 등이 들어와 건물 주변을 한바퀴 돌고 빠짐.

    5시. 컨테이너 박스 2개와 물대포 차량 4대가 들어옴.

    5시30분. 용역들이 건물 앞에 15명 정도 다시 배치되고 경찰과 특공대가 건물 주위를 에워쌈. 건너편 건물 옥상에도 용역과 경찰들이 함께 배치. 경찰차 15대 정도가 길 건너편에서 차벽을 쌓기 시작, 도로통행을 차단. 소식을 듣고 와있던 건너편 사람들도 에워쌈.

    6시. 소방차 2대가 들어옴. 경찰이 건물을 향해 "자진해산하지 않으면 검거하겠다"고 방송.

    6시7분. 본격진압을 위한 물대포 전진배치 시작

    6시15분. 소방호스로 최루액을 넣은 물대포 발사하기 시작

    6시30분. 병력 1층에 투입하기 시작함. 컨테이너에 특공대를 싣고 크레인에 연결하고 있었던 상황.

    6시50분. 특공대를 가득 실은 컨테이너를 크레인에 실어 5층 옥상에 2번에 걸쳐 올림.

    7시. 첫 번째 크레인이 옥상에 올라가자 옥상에서 진압과 연행을 시작. 특공대가 계단으로 사람을 끌고 내려옴.

    7시20분. 특공대를 실은 두 번째 컨테이너가 옥상에 올라갈 즈음, 3층과 4층에서 불이 붙었고 망루가 있는 5층에도 불이 붙은 게 목격됨.

    7시30~40분. 불이 붙은 4층에 3명이 있다가 불을 피해 창문가로 이동했으며 이중 1명이 난간에 매달린 채 3~4분 있다가 떨어짐.

    7시45분. 불붙은 망루가 무너지고 특공대는 계속 옥상 위 철대위 회원들을 끌어내림. 당시 옥상위에는 특공대 20여명이 남아 있던 상태.

    8시15분. 옥상에 있던 마지막 3명을 특공대가 끌어내림

    8시20분. 특공대가 진압을 완료하고 옥상에서 철수

    8시30분. 소방관들이 옥상에 올라가 망루 해체작업 시작

    9시. 망루 해체 작업중 시신 5구가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음

    현재(20일 오후 4시). 연행자는 22명이며 이들은 마포·용산·동작경찰서에 분산된 상태이며, 철거민 사상자는 6명, 부상자는 16명으로 집계.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