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살인폭력, 책임자 이명박은 사죄하라"
        2009년 01월 20일 03:57 오후

    Print Friendly

    살인폭력을 당한 서울 용산4구역 철거민대책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용산철거민살인진압 대책위는 20일 사건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살인폭력을 저지른 이명박 정권은 무릅 꿇고 사죄하고 진상규명과 함께 살인자를 반드시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 대책위가 모든 책임은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며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사진=변경혜 기자)

    기자회견 직전 어청수 경찰청장이 현장에 나타나자, 분노한 주민들이 "사람을 죽이는 경찰이 왜 나타났냐"며 원망과 분노를 표출하자 곧 자리를 뜨기도 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용산역에서 ‘책임자 처벌, 진상규명, 이명박 대통령 사죄’를 요구하는 촛불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강제철거에 저항하자, 정부는 6명의 목숨을 거둬갔다"

    이날 오후 2시10분께 경찰폭력 진압으로 희생당한 사건현장에 모여든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인근 주민들은 "강제철거와 정부의 잘못된 주택정책으로 길거리에 내몰린 용산동 4가 철거민들이 목숨을 걸고 생존권을 지켜내고자 했지만 이명박 정권은 이들 철거민 6명의 목숨을 거두는 것으로 화답했다"고 이명박 정부를 향해 울분을 토해냈다.

    대책위는 "이는 우발적 사고가 아니"라며 "겨울철 강제철거는 금지돼 있는데도 갈곳없는 철거민들을 몰아붙인 건설자본에 의한 살인이며, 자신들의 생존권과 주거권을 위해 저항하는 철거민들에게 경찰특공대까지 투입하며 강제진압을 자행한 공권력에 의한 살인으로 정부는 이땅의 민중들을 죽음의 벼랑으로 내모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책위는 "불과 30여 명을 연행하기 위해 200여명 이상의 특공대가 투입되고 물대포와 쇠파이프를 동원해 폭력적으로 연행했다"며 "이 과정에서 6명이 사망했고 확인된 시신만 4구이며 더욱이 경찰은 현재 연행자 수 확인을 통한 철거민의 안전확보와 사망자 신원확인조차 내팽개친 채 이 모든 책임을 철거민들에게 돌리며 부검하겠다는 파렴치한 브리핑을 진행했다"고 책임을 전가시키는 경찰을 향해 비판했다.

    백기완 "이명박은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기자회견에 함께 자리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은 "이런 현장에 들락거린 게 50년이 넘었는데 이렇게 힘없고 양심밖에 없는 이들을 6명이나 학살하다니, 도저히 분노를 참지 못해 현장으로 달려왔다"며 "말 길게 할 필요없이 사람을 학살한 모든 책임은 이명박 정부에게 있고 이명박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단호히 말했다.

       
      ▲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는 지역주민들 (사진=변경혜 기자)

    또 백 소장은 "시린 새벽에는 찌렁이 소한테도 물을 안뿌린다"며 "이 엄동설한에, 갈 곳 없는 이들에게 그것도 새벽에 살인을 저지른 것이 이명박 정부"라고 이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백 소장은 "사람을 죽인 책임자를 파면하고 감옥으로 넣으라"며 "너무나 몸이 떨리고,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이 떨리고, 살아있는 양심이 떨린다"고 말했다.

    이정희 의원, 곽정숙 의원, 홍희덕 의원 등과 함께 현장을 찾은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공권력에 의한 타살을 국민의 이름으로 고발한다"며 당장 김석기 서울시경찰청장과 원세훈 행정안전부장관을 파면시키라고 요구했다.

    이어 강 대표는 "재개발이라는 미명하에 입주자들의 생계대책을 마련하지도 않고 집없는 서민과 임차인을 길거리로 내쫒고 경찰과 용역깡패를 상대로 극한투쟁을 피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며 "재벌공화국을 만드는 이명박 정부가 이 모든 사태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이명박 정부를 규탄했다.

    심상정 진보신당 공동대표도 "진보신당은 분명히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양심이 있다면, 당장 현장에 달려와 무릅꿇고 사죄하고 책임자들을 사법처리 해야 할 것"이라고 이 대통령을 몰아붙였다.

    또 심 대표는 "이 대통령은 또 국정조사권을 발동해서라도 사망자들에 대한 충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