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울산 수석부본부장 등 굴뚝 농성
        2008년 12월 24일 10:38 오전

    Print Friendly

    이영도 민주노총 울산본부 수석부본부장, 김순진 현대미포조선 현장의 소리 의장이 24일 새벽 6시 40분 경 현대미포조선 예전만 입구인 현대중공업 소각장 굴뚝 고공 농성에 들어갔다. 이들은 “현대미포조선 노조활동 현장 탄압 중단, 이홍우 조합원 투신 관련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부당징계 철회”를 촉구하며 70여 미터 높이의 굴뚝 농성에 돌입했다. 

       
      ▲ 사진=정기애

    민주노총 울산본부 이영도 수석부본부장은 이홍우 조합원 투신 관련한 지역본부 대책위원장으로 투쟁을 이끌어 왔으며, 대책위원으로 활동 중인 현대미포조선 김순진 조합원은 현장조직 ‘현장의 소리’ 의장으로 용인기업 해고자 원직복직을 촉구하는 현장활동을 전개하다 4주간의 부당 정직을 당한 바 있다. 

    이들은 현장탄압 즉각 중단과 이홍우 조합원 투신 관련 문제가 신속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굴뚝에서 내려오지 않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며, 만약 경찰력을 동원한 강제진압이 있을 경우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 발생할 것"이라며 경찰의 강제진압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하게 경고하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