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MB악법 저지, 총력투쟁"
By mywank
    2008년 12월 22일 04:27 오후

Print Friendly

민생민주 국민회의(준)가 한나라당이 올해 안으로 강행 처리하려는 ‘MB 중점법안’을 저지하기 위해 총력투쟁에 나섰다. 국민회의(준)는 22일 오후 2시 한나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 ‘독재회귀, MB악법 저지 총력투쟁 기간’으로 선포했다.

우선 국민회의(준)는 23일 오전 11시에는 정동 프란체스코 회관에서 진보정당, 각계 시민사회단체, 네티즌들이 참여하는 ‘나라걱정 시국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이명박 대통령 당선 1주년에 대한 평가와 함께, ‘MB 악법‘ 저지를 위한 시민사회계의 총의를 모을 예정이다.

국민회의는(준) 또 이날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한미 FTA 국회비준 반대, MB악법 저지 결의대회’를 진행하기로 했으며, 오는 29일 국회 앞에서 각계 시민사회단체 인사, 시민들과 함께 ‘1박 2일 철야농성’을 벌이기로 했다.

   
  ▲민생민주국민회의(준) 기자회견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국민회의(준)는 이와 함께 23일부터 매일 오후 2시 한나라당사 앞에서, 각계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릴레이 항의 기자회견’을 진행하기로 했으며, 매일 저녁 6시부터 여의도역 3번 출구 앞에서 ‘독재회귀, MB악법 저지’ 촛불문화제를 열기로 했다.

이들은 이날 밝힌 ‘투쟁 선포문’을 통해 “예산안을 폭력으로 강행처리한 정부여당이 이번에는 한미 FTA 비준, 재벌특혜, 민주파괴, 평화역행의 각종 악법을 폭력과 술수로 또 ‘날치기’하려는 도발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한미 FTA 비준은 온갖 불평등 조항들로 가득하다는 점, 실패한 미국식 경제체제를 이식한다는 점에서 시대착오적”이라며 “또 각종 재벌특혜 법안은 재벌들의 방종에 불을 질러, 결국 경제파멸을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마스크만 써도 처벌하는 집시법 개정안, 돈으로 집회시위를 부정하는 집단소송법과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은 집회시위의 자유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있으며, 사이버모욕죄는 인터넷공간의 정보공유, 소통능력을 전면 봉쇄할 것”이라며 “‘국정원 강화 5대 악법’이나 신문․방송 개정안 등도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와 함께 “민생파탄, 민주파탄, 평화역행이 한꺼번에 극단적으로 몰아치는 이 전대미문의 역사적 위기는, 깨어있는 모든 이들의 단호한 결단과 분연한 행동을 요구 한다”며 “민생민주 국민회의(준)는 국민과 더불어, 국민의 힘으로 ‘MB 악법’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부자당 해체" (사진=손기영 기자) 

이날 회견에 참석한 정종권 진보신당 집행위원장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을 보고 많이 배우고, 한편으로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이들은 재벌, 특권층, 족벌언론 등을 위한 정책을 적나라하게 추진하면서 ‘계급정치’가 무엇인지를 알려주고 있다”고 말했다.

정 집행위원장은 “요즘 ‘진보정당은 저들과 다르게 힘들어하는 노동자, 농민 등을 기반으로 하는 사회운동을 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많이 느끼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이 추진하려는 ‘MB 중점법안’을 저지해야만, 앞으로 저들의 ‘광폭 정치’를 멈추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영 ‘민가협’ 의장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악법’을 만들어서, 정부정책에 반대하거나 정권에 반대하는 세력의 입을 틀어막으려고 한다”며 “이런 일은 전두환, 노태우 정권 때도 없었던 것 같고, 서민들을 위한 정책은 아무리 찾아보려고 해도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민생민주 국민회의(준) 관계자들이 여의도 한나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자, 경찰은 “지금 여러분께서는 기자회견을 벗어나, 개인발언을 하고 있는 등 미신고 집회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해산방송을 하며, 이들의 집회를 방해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