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교계까지 나서 "전교조 교사 징계 철회"
    By mywank
        2008년 12월 18일 03:31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0월 ‘학업성취도평가’ 때 학생들의 체험학습을 허락한 전교조 교사 7명에 대한 징계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종교계가 동참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일제고사 부당징계 철회 불교대책위’는 18일 각각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우선 사제단은 ‘교권의 존엄을 함부로 해치지 마십시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서울시교육청이 학생들의 대체수업을 허락한 교사들에게 파면 해임 처분을 내린 것은 여러 가지 이유로 온당한 일이 아니었다”며 “시 교육청이 파면 해임의 처분을 확정한 것은 해당 교사들을 교단에서 영구히 추방하는 사형선고”라고 비판했다.

       
      ▲사진=손기영 기자 

    사제단은 이어 “설령 이들이 정부 정책과 상충하는 행동이었다고 해도 교육자 본연의 임무를 결정적으로 그르쳤다고 볼 수 없다”며 “또 파면 해임의 중징계가 과연 공정한 조처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으며, 시 교육청은 관대하게 처분할 것과 무섭게 징계해야 할 것을 혼동하는 부도덕, 무원칙, 무능한 교육당국”이라고 말했다.

    부도덕, 무원칙, 무능한 교육당국

    사제단은 또 “시교육청의 이번 조처는 문제의 핵심을 보지 않고, 특정 교원단체를 적대시하여 생겨난 정치적인 결정”이라며 “이는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과 공정택 교육감에 대한 대다수 국민의 불신의 원인을 전교조에 돌려서 화풀이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제단은 이와 함께 “오늘이라도 서울시교육청은 정당하지도 공평하지도 못한 일곱 교사에 대한 파면 해임조치를 거둬들이시기 바란다”며 “갈수록 경쟁교육을 심화시켜 사교육비만 늘리고 있는 당국의 교육정책을 걱정하는 국민의 염려를 숙고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관스님을 비롯한 100여 명의 승려들로 구성된 `일제고사 부당징계 철회 불교대책위원회’도 이날 오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징계 사태에 우리 종교인들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전교조 교사들은 경쟁사회에 억눌린 학생들의 고통에 귀를 기울였을 뿐, 교육자로서 잘못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불교대책위는 이어 "시 교육청과 교육감은 당장 7인의 참교사들의 징계를 철회하고, 상처받은 학생들에게 사죄하라"며 "징계를 철회할 때까지 시민단체와 연계해 계속 투쟁하겠고, 전국 사찰에 우리의 입장을 알리며 동참을 호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불교대책위 회견에는 파면, 해임된 전교조 교사 7명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