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강기갑 대표 벌금 3백만원 구형
        2008년 12월 17일 06:46 오후

    Print Friendly

    검찰이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17일 오후 2시 창원지법 진주지원에서 열린 강 대표에 대한 선거법 위반 재판에서 검찰은 그동안 주장해왔던 지난 3월 8일 당원결의대회는 사전선거운동으로 불법 행사이며 강 대표가 행사 개최 여부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은 이 행사를 위해 버스편의를 제공했으며 변호인단 측에서 증거를 제시한 버스비 지불 사실도 인정할 수 없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검찰은 지난 총선에서 당시 강기갑 후보의 선거를 도왔던 조모 사무장에 대해서도 징역 10월을 구형했다.

    강 대표에 대한 재판부의 결정이 검찰구형을 받아들여 중형에 처할지, 아니면 ‘무리한 수사’ 논란에 따라 반대의 결과가 나올지는 예측하기 어렵다. 재판부는 선고 기일을 올해 마지막 날인 이달 31일 오후 2시로 결정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