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정부 언론자유 인정 공표하라”
    By mywank
        2008년 12월 17일 01:26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5일 방한해 ‘YTN 문제’와 관련한 예비실사를 벌인 IFJ(국제기자연맹) 에이든 화이트 사무총장이 17일 오전 9시 반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예비실사 결과와 함께, 한국의 언론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화이트 국제기자연맹 사무총장은 “YTN 사측이 노조원들에게 징계를 내리는 등 사태를 원만히 해결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며 "이런 결과가 발생되기까지 사측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제기자연맹(IFJ) 기자간담회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그는 이어 “YTN 사태와 관련, 한국정부도 책임을 도외시할 수 없다”며 “특히 한국 정부가 언론에 대해서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했기 때문에, 한국 정부는 성명 등을 통해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YTN 사태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예비실사 과정에서 한국정부의 의해 ‘악법’들이 제정되고 있어, 언론의 자유가 침해될 수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한편 YTN 사태를 겪으면서 ‘돌발영상’이 방송되지 못하고 있는데, 편집권의 독립을 침해하는 소지가 있어 염려스럽다”고 밝혔다.

    화이트 총장은 “YTN 사측과의 면담 과정에서, 구본홍 씨 측이 ‘재신임 찬반투표’를 제안했다”며 “하지만 독립적인 편집권 보장, 해직기자 복직 등 선결조건에 대한 합의가 우선 이뤄진 다음에, 구 사장에 대한 재신임 투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생각을 갖게 된 이유는 아직 YTN 노사 양측의 견해차가 크기 때문”이라며 “구 사장에 대한 재신임투표를 위해, ‘전체 사원 대상’ 투표, ‘주주 대상’ 투표 등 다양한 방법론도 나올 수 있겠지만, 서로의 이견을 좁힐 수 있는 합의를 어떻게 이끌어낼지 고민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월, 출근저지투쟁을 벌이고 있는 YTN 노조원들 (사진=손기영 기자) 

    그는 또 “구 사장과 노조원들이 지금 당장 눈을 맞대고 대화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YTN의 미래를 위해 서로에게 약속을 해야 하는 시점은 온 것 같다”며 “이번 면담과정에서 YTN 노조 측과 사측 모두 ‘무조건적인 대화를 열겠다’고 저희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앞으로도 YTN 사태를 면밀히 주시할 것이고, 특히 한국정부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성명을 발표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사태가 계속 해결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국에서 ‘본 실사’를 벌이는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트 총장은 이날 ‘YTN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사 양측의 적대적인 활동 중단 △징계조치 철회, 해직조합원 복직 △노사가 추천한 ‘제3자’를 포함시켜, 협의 진행 및 조정 △편집권 독립 보장, 새로운 조직문화 건설 등의 내용이 포함된 ‘노사 공동성명’ 발표 △노사 합의사항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에이든 화이트 국제기자연맹 사무총장과 마이클 우 국제기자연맹 아시아태평양 상임위원은 ‘YTN 문제’와 관련해, 지난 15일에는 노종면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해직된 YTN 노조원들, 16일에는 민주당 정세균 대표, 방송통신위원회, YTN 사측 관계자 등과 만나 면담을 진행한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