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은평을 출마 강력 시사
        2008년 12월 15일 10:46 오전

    Print Friendly

    심상정 진보신당 상임대표가 내년도 재보궐선거가 유력한 은평을 지역 출마에 대해 “당 안팎의 요구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구체적인 조건과 당내 의견을 적극적으로 한 번 들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는 “바깥에서 떠도는 소문일 뿐”이라는 기존 입장에 비해 진일보한 것으로 출마 의사를 강력하게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심 대표는 “지금 같이 경제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진보신당의 의석이 없어) 서민들을 대변할 수 있는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고 있지 않아 재보궐 선거에 적극적으로 돌파해야 한다는 당 안팎의 요구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15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재보궐 선거 적극 대응, 원외정당 돌파해야

    심 대표 이어 “당 안팎에 강력한 요구가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조건과 당내 의견을 적극적으로 한 번 들어볼 생각”이라며 “최종적인 판단은 당의 논의 과정을 거쳐서 판단을 해볼 생각”이라고 말해 당내 의견 수렴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심 대표는 특히 은평을 출마설과 관련 “내가 은평을에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 나와, 많은 분들이 ‘제2의 고향 아니냐’고 해서, 언론에서 좀 앞서서 보도를 한 것 같다”며 “전체적으로 내년 4월과 10월 보궐 선거 지역이 확정되면 현재 상황을 놓고 당 방침을 검토를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은평을 재보궐선거의 의미를 두고, “이명박 정권에 대한 평가의 의미가 있다”며 “국민들의 뜻과 거꾸로 가는 이명박 정권을 확실하게 견제할 수 있는, 서민들의 아픔과 설움을 확실하게 정치에 반영할 수 있는 정당에 대한 기대가 내년 보궐 선거에서 표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이 지역에 출마가 유력한 이재오 전 한나라당 최고위원에 대해 “지금 이명박 정권이 추진하고 있는 대운하를 포함한 토목 건설 경기정책의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 바로 이재오 전 의원”이라며 “국민들이 결코 반기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해, ‘이명박 대리인’ 대 ‘진보정당 대표’의 대결 구도를 그리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명박 대리인 vs 진보정당 대표 구도

    심 대표는 그 밖에도 내년 경제전망에 대해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며 “이번 위기는 안에서부터 곪은 것들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의 몰락에 이어, 내년 봄에는 중소기업, 후반기에 가면 대기업까지 가뭄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후년에 마이너스 성장, 심지어 나 홀로 파국으로 갈 것 까지 우려되고 있다”며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이어 새해 예산안에 대해 “경제 위기를 돌파할 해법에 대해 전세계적으로 소비를 늘리는 것으로 합의가 되어 있는데 지금 이명박 정부가 하고자 하는 소비는 SOC나 4대강 정비 사업 같은 부동산 건설경기 쪽”이라며 “지금은 국민 기초생활을 지키기 위한 예산 확충이 대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국은행이 금리를 인하해도 시중은행은 금리를 높이는 현상에 대해 “유동성 공급은 되는데 동맥 경화가 일어나 피가 안돌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금은 금융권의 도덕적 해이, 정부의 금융 감독과 정책의 도덕적 해이에 대해 확실하게 책임을 묻는 전제 하에 공적 자금 투입을 통해 혈액이 돌도록 해야 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계기를 통해서 금융 기관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특히 노동조합의 참여 하에 고용 유지 전략들을 전제로 해서 공적 자금을 투입해, 대수술을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심 대표는 이 대통령 지지도 정체는 “세계적인 경제위기 상황에서 오히려 위기를 더욱 심화시키는 방향으로 가고 있고, 또 하나는 폭력적인 탄압으로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과거 독재정권의 망령이 되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마음까지 국민들이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정권은) 특히 최근 현대사 특강이나 교과서 왜곡 문제 같은 경우, 분서갱유를 해서 제대로 통치한 집권자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