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차별 여전 88.1%
    2008년 12월 09일 05:22 오후

Print Friendly

국민 10명 중 8명이, 대한민국이 이미 다문화사회로 진입했다고 보고 있지만, 10명 중 9명 가까이는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여전하다고 답해, 여전히 타 문화권에 대한 차별이 공공연하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 중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우호적 인식이 상대적으로 낮아, 이주노동자 보호와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유선호 의원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벌인 ‘다문화 사회에 대한 국민여론조사’에 의하면, 조사 대상의 79.0%가 ‘우리사회가 이미 다문화 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사 대상의 88.1%는 ‘우리사회에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여전하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들은 외국인 여행객에 대해서는 90.7%, 결혼 이주 외국인에 대해서는 81%가 ‘우호적 인식을 갖고 있다’고 답했으나, 이주노동자에 대해선 66.2%만이 우호적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외국인 차별 중 가장 심한 차별을 받고 있는 경우에 대한 응답 가운데서도 이주노동자가 4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러나 응답자 중 74%는 이주노동자들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97.1%가 이주노동자의 인권이 적극 보호되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이주노동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개선되어야 할 시급한 현안으로, ‘고용주의 부당한 대우’를 30.7%로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이어 ‘임금체불(27.8%)’, ‘산업재해보상과 의료혜택(22.0%)’ 순으로 꼽았다.

또한 다문화사회로 진입한 만큼 정부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외국인 차별에 대한 해소’가 33.6%, ‘외국인 폭력 등에 대한 인권 보호’가 22.6%, ‘언어․교육 등 사회적응 및 통합 지원’을 19.4% 등으로 꼽았다. 응답자들은 국민 스스로도 ‘외국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42.3%)’하고,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30.0%)’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유선호 의원은 “정부와 국회가 그동안 인권사각 지대에 놓여있던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아울러 다문화 가정에 대해서도 언어 및 문화적 적응 지원, 경제적 기반 조성 지원 등 보다 적극적인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전화면접방식으로 이루어졌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5%p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