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사책 오물투척 사건
        2008년 12월 01일 04:53 오후

    Print Friendly

       
     

    역사 교과서의 집필진 동의도 없이 정부 차원으로 직권 칼질을 하겠다는 입장이로군요. 이명박이 수정을 거부하고 있는 출판사에 대해 "그 출판사는 정부가 두렵지도 않으냐?"며 교과서 수정의 최종 배후임을 자인하고 나섰습니다. 정부 차원의 직권 수정이라니, 일본 우익들이 한 수 배워야 하겠군요.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