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방호 “강기갑, 정치 깨끗이 하라”
        2008년 11월 26일 10:27 오전

    Print Friendly

    이방호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이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에게 “정치 깨끗이 하라”고 일갈했다.

    이 전 사무총장은 26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전날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가 같은 방송에서 “이방호 전 사무총장이 내년 4월에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 얘기하고 다닌다”고 말한 것에 대해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정치하려면 깨끗이 해야지 그렇게 없는 말을 지어내서 되겠나”라고 말했다.

       
      ▲ 지난 총선 직후 이방호 전 사무총장이 <MBC>기자에게 막말을 해 파문이 일었다.
     
     

    이어 “지역행사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다”는 강 대표의 지적에 대해 “원래부터 내가 해 오던 것”이라며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라, 내가 일일이 대꾸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이 전 총장은 내년 4월 재보선을 준비하는지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재판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기다려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상황에서 재판결과와 관련해 내가 미리 어떤 발언도 할 수 없으며, 나는 재판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초 이방호 입각설에 대해 “내가 맞다 안 맞다 코멘트 할 입장이 아니”라며 “조용히 기다리고 있다 보면 내 거취에 대해 무슨 말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해 강기갑 의원실 한 관계자는 “이방호 전 총장 측에서 계속 지역에서 4월 준비설을 흘리고 있다”며 “지역에선 이미 널리 알려져 있으며 이 전 총장이 인정하든, 부인하든 소용이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그리고 선거과정에서 ‘강기갑 후보는 빨갱이’라는 불법 문자를 보내고, 온갖 음해를 저지른 것이 드러났어도 우리는 이 전 총장을 고발하지 않았다”며 “고맙다고는 못하고 오히려 정치를 깨끗이 하라니, 기가막힐 따름”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 대표는 25일에도 진주 지원에서 재판을 받았다. 박웅두 보좌관은 “어제도 증인심문이 이어졌는데, 선관위 직원들이 이전과 다른 내용의 진술을 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검찰에서는 계속해서 어르신들에게 무리한 증인심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