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호, 민원 해결하러 다니고 있다”
    2008년 11월 25일 10:08 오전

Print Friendly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25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 입니다’에 출연, 최근 선거법 위반으로 진행 중인 재판과정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이어 총선 당시 경쟁자였던 이방호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선거를)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기갑 대표(사진=레디앙)
 
 

또한 강 대표는 이날 최근 남북경색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의 대북기조가 변하지 않는 한, (남북관계가)파국으로 치닫을 수밖에 없다”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변화를 촉구했다.

또한 쌀 직불금 국정조사특위와 한미FTA, 이날 예정된 농민대회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기억 안나는 부분은 ‘위증’으로 협박

강기갑 대표는 재판과 관련해 “재판관들의 의지나 생각, 심정을 알기는 힘들지만, 검찰에 대응하는 여러 징후들을 보면, 우려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연세가 많으신 분들을 증인으로 세워, 기억이 잘 안나는 부분을 ‘위증’이라며 고발조치하겠다고 하고, 선관위 직원과 버스기사들이 오히려 말을 맞추는 정황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금 이방호 전 사무총장의 지역에서의 행보를 보면 행사라는 행사는 다 참여하고 있고, 계속 기업을 순회하며 ‘4월 달에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현재 그들의 민원 문제까지 파악하고 해결하는 행보를 하고 있는 등 여러 정황상 재기에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준비하고 있다는 것은 감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쌀 직불금 국조특위가 일주일 연장된 것에 대해 “내가 감사원 감사 조사를 공개한 10월 1일이나, 이봉화 전 차관의 부적절한 직불금 신청이 폭로되어 이슈가 된 직후에 빨리 명단이 국회에 제출되고 국정조사특위도 바로 가동되어야 했다”며 “지금은 한계도 많고 (앞으로도) 정부와 여당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으면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정직불금 받아야 하는 농민은 발 동동

이어 “민주노동당은 230개 시,군,구에서 제출한 자료를 가지고 있고, 지역단위까지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며 “그런데 현장에서는 벌써 지주들하고 직접 농사를 지은 사람들이 말도 많이 맞추어 버렸고, 고정직불금을 받아야 하는 농민들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말했다.

명단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정형근 건강보험공단 이사장과 관련해서는 “혼자서 베짱을 부려서 될 문제가 아니며, 정부와 여당에 암묵적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이명박 정부가 직불금 제도를 개선하려는 확고한 의지가 있다면 단독으로 버티지도 못할 것”이라고 정부와 여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해임촉구 결의안을 발의하면)참여할 것”이라면서도 “민주당도 이렇게 미적거리고 있을 때가 아니라, 빨리빨리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계속 미적미적 따라가다가 지금 농민들이 고정직불금도 못받는 상황”이라며 “내가 국조 특위위원이었다면 책상을 뒤집는 한이 있어도 이대로 미적거리게 가게 두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한미FTA와 관련해서는 “미국의 경제적 상황들이 다 달라지고, 미국이 재협상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있는데 연내비준은 있을 수 없다”며 “우리는 이 부분에 대해서 같은 대응원리를 해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는 한미FTA 비상시국모임이 꾸려져 있고, 이 차원에서 토론회도 준비하는 등 긴밀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기조 변화없으면 ‘파국’

이어 25일 예정된, 대규모 농민시위와 관련해 “한미FTA 일방적 국회 비준에 대해 강력하게 문제제기하고 있는 것이며 직불금 문제라든가 식량자급률을 높일 수 있는 목표치도 법제화도 하라는 주장”이며 “그 외에 여러가지 농업-농촌-농민 문제에 대해 정부가 의지가 있느냐에 대해 강력하게 문제제기 하면서 대규모 농민 집회를 준비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는 “우리가 방북해서 확인한 북의 단호한 입장이 엄포가 아니었음을 증명하고 있음에도, 우리 정부가 한가하게 ‘기다리는 것도 전략’이란 입장만 내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대북기조가 바뀌지 않으면)파국으로 치닫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