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중권, 지만원 '앙증맞음'을 칭찬하다
        2008년 11월 18일 09:22 오전

    Print Friendly

    진중권 교수가 지만원씨의 ‘앙증맞음’을 칭찬하고 나섰다. 개그계는 긴장해야 될 것이라는 ‘경고음’도 함께 날리면서. 

    진 교수는 18일 새벽 진보신당 당원 게시판에 올리 ‘간첩들의 암호 신윤복 코드?’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사리진 지 몇 십 년이 된 정신병인 반공주의”가 “MB 정권 특유의 복고 취향을 타고 다시 부활하는 모양”이라며 문근영 댓글 파문과 관련된 것을 알려진 지만원씨의 망언 파문을 비판했다.

    진 교수는 다채로운 망언으로 유명한 지만원씨가 “’국민여동생’이라 불리는 문근영까지, 심지어 선뜻 내놓기 어려운 거액의 기부에까지 굳이 빨간색 배경을 만들어주지 않으면 못 견디는 저 집요함은 분명 정상이 아니”라며 “진보신당이 빨리 집권해서 저런 불쌍한 노인은 발견 즉시 무상으로 치료해주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조롱했다.

    다음은 진중권 교수 글 전문.

                                                      * * *

    지만원씨의 상상력이 날이 갈수록 빛을 발합니다. 개그계에서 바짝 긴장해야겠어요. 이 분이 나이가 드시면서 점점 앙증맞아지시는 것 같아요. 70년대에 반공 초등학생이 쓴 글을 보는 듯 합니다. 발상이 아주 앙증맞아요.

    신윤복 뒤에는 ‘좌빨’의 음모가?

    요즘 갑자기 ‘신윤복’이라는 인물이 사회에 부상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 배후에 좌빨의 음모가 있다는 거죠. 문근영의 외조부는 빨치산이고, 김민선은 광우병 사태 때 미국산 쇠고기 먹기 싫다고 했는데, 이 두 사람이 드라마와 영화 속에서 ‘신윤복’의 역할을 한다는 겁니다. 이거 이상하죠? 이러더니 갑자기 70년대로 돌아가서는 이런 글을 인용하네요.

    문화를 점령하라, 김일성 교시

    (1976년 8월 대남 공작원들과의 담화)
    ”지하당 조직들은 남조선의 작가 예술인들을 더 많이 포섭하여 혁명가로 만들고 그들이 외롭지 않게 똘똘 뭉쳐서 혁명적 필봉을 들고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묶어 세워야 합니다. 그리고 작가들이 창작한 한편의 시가 천만 사람의 가슴을 감동시키고, 총칼이 미치지 못하는 곳에서는 우리의 혁명적 노래가 적의 심장을 꿰뚫을 수 있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불어넣어 주어야 합니다.”

    (1976년 8월 대남 공작원들과의 담화)
    “지하당 조직들은 남조선의 작가 예술인들이 사실주의에 구애되지 않고 대담하게 혁명적 기교를 발휘할 수 있도록 잘 이끌어 주어야 합니다.”

    우리 지만원 어린이가 하는 얘기를 들어보면, 어린 시절의 ‘덕산 제과’ 소동이 생각납니다. 그 과자 봉투에 카 레이서가 그려져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한반도 지도를 닮았다는 겁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그 레이서의 허리띠 버클 부분이 무슨 터널 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당시에 난리가 났었지요.

    그게 바로 남침 땅굴을 의미한다는 겁니다. 그리고 그 과자봉지는 간첩들이 북한과 접선을 하는 암호라는 거죠. 그 일이 있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 회사는 망해버렸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당시에는 어른들도 애들과 수준이 크게 다르지 않아, 김추자의 묘한 춤동작이 간첩의 암호라는 풍문도 떠돌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모두가 반공주의가 일으킨 사회적 강박증이라 할 수 있지요. 사라진 지 몇십 년이 된 이 정신병이 MB 정권 특유의 복고 취향을 타고 다시 부활하는 모양입니다. 지만원씨야 광주 망언, 김구 망언 등 이미 다채로운 망언으로 유명하죠.

    진보신당 집권해서 불쌍한 지만원 무상 치료해주자

    광주나 김구야, 뭐 이념적인 문제가 걸려 있어서 그런다 쳐도, 도대체 ‘국민여동생’이라 불리는 문근영까지, 심지어 선뜻 내놓기 어려운 거액의 기부에까지 굳이 빨간색 배경을 만들어주지 않으면 못 견디는 저 집요함은 분명 정상이 아니죠. 진보신당이 빨리 집권해서 저런 불쌍한 노인은 발견 즉시 무상으로 치료해주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저런 분에게는 역시 ‘뿅 망치’ 요법이 최고죠.

    문제는 조선일보도 혀를 내두르는 저 망언을 정말로 믿는 애들이 있다는 겁니다. 얘들이 지금 근영에게 온갖 악플을 퍼부어대고 있다네요. 거기에 대한 대책은 한나라당에서 마련하고 있지요. 듣자 하니 ‘사이버 모욕죄’라는 것을 도입한다고 하더군요. 그 법을 제일 먼저 얘들에게 적용하는 것은 어떨까요? 앞으로 검찰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참고로, 저도 그 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발효되는 순간, 제게 악플을 퍼부었던 우익 악플러들을 일제히 고소해 버릴까, 생각중입니다. 나는 그냥 봐주려고 하는데, 자기들이 나서서 ‘사이버 모욕죄’ 도입하자고 아우성이잖아요. 원하는 대로 해주죠, 뭐. 얘들, 검찰에서 촛불 잡듯이 잡으면 구속자가 한 몇 천 명은 될 걸요? 경사났네, 경사났어…. 처벌 안 해주기만 해 봐라, 씨~ (ㅂㄹ)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