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서울시당 사무실 이전 무산
        2008년 11월 03일 03:01 오후

    Print Friendly

    새로 이사계획이었던 당사에 장애인 접근권이 보장되지 않아 당원들의 질타를 받았던 진보신당 서울시당이 결국 사무실 이전 추진을 중단키로 했다.(관련기사-진보신당 서울시당 당사이전 논란 중) 서울시당은 31일 긴급 대표단회의를 통해 이와 같이 결정하는 한편 계약금 손실분과 관련해서는, 서울시당 공동대표단이 책임을 지기로 했다.

    서울시당 공동대표단은 지난 31일 ‘서울시당 사무실 이전 추진을 중단하며 당원 동지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장애인 접근성과 편의시설에 있어 주장만이 아닌 실천과 행동을 옮겨야 할 서울시당이 그러하지 못했던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사무실 이전 추진을 중단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당은 “장애인 접근성과 편의시설에 대해 보완이 가능하다고 잘못 판단했던, 세심한 판단과 고려를 하지 못한 점을 재확인했으며, 서울시당 대표단이 제시했던 몇 가지 방안의 경우 편의시설에 대한 개념과 인식에 있어 장애 인지적 관점을 담고 있지 못함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당은 “앞으로 진보신당에서 이러한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울시당 사무실 이전 문제가 전당적인 교훈과 과제 도출의 계기로 삼기로 했다”며 “서울시당 확대운영위원회를 통해 사무실 이전 추진 전반 평가 및 이전 중단에 따른 후속 조치 등을 오는 11월 4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당 대표단은 이번 서울시당 사무실 이전 문제를 계기로 서울시당 운영과 활동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의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 장애인 당원과 비장애인 당원이 진보신당 서울시당의 당원이라는 이름하에 당 활동의 구분과 제한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깊은 반성과 성찰…전당적 교훈 계기로"

    한편 같은 날인 31일 열린 간담회에서 서울시당은 “참석한 장애인 당원과 비장애인 당원들이 이번 문제를 계기로 당 운영과 활동에 있어 개선하고 과제를 남겨야 할 4가지 사항을 제안하였다”고 전했다.

    4가지 제안은 △당 조직 사무실 이전에 있어서는 장애인 접근성과 편의시설에 대해 장애인 당원들의 자문을 원칙으로 하는 것 △전 당적 장애인 평등 교육의 실시 △소수자와 관련한 활동 및 제반 조건의 지원을 위한 소수자 연대 기금 마련 △간담회 결과를 비롯한 서울시당 사무실 이전 관련한 당원 사과 등에 대한 서울시당 대표단의 글 게시 등이다.

    정호진 서울시당 공동대표는 "이번 결정과 관련되어 평가는 4일 예정된 확대운영위원회에서 이루어 질 예정이며, 31일 당원 간담회를 통해 나왔던 4가지 의견들에 대해서는 ‘속기록 공개’ 등 후속조치를 취하기로 했고, 이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는 문제이니 만큼 전당적 차원에서 이날 간담회 의견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약금 손실액을 공동대표단이 부담키로 한 것에 대해 "이 문제는 서울시당 공동대표들의 판단으로 빛어진 일이며, 이런 손실을 당비로 메운다는 것은 맞지 않는 얘기"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