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안탄압-국정감사 공동 대응할 것"
        2008년 10월 02일 10:23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은 2일 오전 7시 30분부터 국회에서 정례협의회를 열고 “민주노총 등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전방위적 공안탄압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양 조직을 중심으로 진보적 시민-사회-전문가 단체를 포괄하는 영역별 국정감사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공룡 여당이 주도하는 국정감사에 적극 대응키로 했다.

       
      ▲민주노동당-민주노총 지도부가 정례회담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양 조직은 이날 오전 9시 기자회견을 통해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1% 특권층을 위한 경제정책을 폐기시키고, 민생국회를 실현하기 위해 각 의원실과 긴밀한 연계를 갖고 정기국회에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며 “특히 국정감사를 통해 친재벌, 반노동적 정부정책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국정감사 때 “이영희 노동부장관의 사퇴와 공공성 강화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기로 했으며 특히 시급한 현안으로 대두되어 있는 기륭, 코스콤, KTX 등 비정규 장기투쟁사업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어 이를 위한 “양 조직과 시민단체의 국정감사 네트워크를 형성”하기로 했다.

    비정규직 투쟁 사업장 해결 위해 노력

    양 조직은 이어 정부여당의 “신자유주의 금융정책을 저지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하기”로 하는 한편 "종종부세 완화 등 부자 감세와 관련, 시민사회단체와 공동행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들은 또 현재 “이명박 정부 공안기관들에 의한 경쟁적 수사 남발과 국가보안법 강화에 적극 대응”키로 하고, 이를 위해 “‘촛불탄압, 공안탄압대책위원회’를 통한 적극 대응과 정기국회를 통한 민주민권지키기에 나서”기로 했다. 또 “민주노총 지도부 수배해제 및 석방, 촛불집회 보복성 공안탄압, 네티즌 탄압 저지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이들은 또한 “당면한 언론탄압을 저지하고 언론 공공성을 강화하는데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으며 “양 조직의 관계의 안정화와 긴밀한 정책협의, 공동의 행동 등을 실질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민주노동당 지역조직과 민주노총 시도 지역본부와의 정례협의회를 확대”하기로 하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