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사상 vs 명박사상
    2008년 10월 17일 09:26 오전

Print Friendly

   
 
 

유신독재시절 국정교과서라는 말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검정교과서죠. 국가가 교과서의 내용을 좌지우지하는 건 독재시절 때나 가능했던 건데, 2mb 정권이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려 정부가 국사 교과서를 직접 수정하겠다고 나서고 있습니다. 근현대사에서 친일과 개발독재에 대한 비판적 평가가 거슬렸나 봅니다.

‘역발상에서 돌파구를 찾으라’는 2mb의 계명에 따라 그의 수하들이 벌이는 일들이 하나같이 청개구리 짓 아닌게 없습니다. 권력이 역사 해석에 관여했던 스탈린식 전체주의체제의 굿판인데 스스로 시장주의자로 자처하는 이 정권의 정체성이 뭔지 헷갈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노무현의 좌파 신자유주의 이래 시장 전체주의라는 괴물의 탄생인가요?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