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국제중 강행
By mywank
    2008년 10월 16일 04:20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5일 서울시교육위원회가 ‘국제중학교 설립 동의안’에 대한 심의를 보류했지만,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은 국제중 설립을 끝까지 포기하지 못하며 ‘병적인’ 집착증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16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중 지정, 운영에 대해 시교육위원회에서 필요성을 인정했기 때문에, 당초 계획대로 내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어 "시교육위원회에서 국제중 지정 동의안에 대해 보류결정을 내린 데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그동안 국제중 진학을 준비해 온 학생과 학부모에게 혼란을 끼쳐드린 데 대해 죄송하게 생각 한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내년 3월 국제중 개교

시교육청은 또 "당초 계획대로 내년 3월 1일 개교를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며 "다만 심의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은 즉시 보완책을 마련해 제출하겠고, 시교육위원회의 10월 정례회에서 이를 심의, 의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시교육청의 ‘국제중 강행’ 입장이 발표되자, 교육단체들은 발끈했다. 윤숙자 참교육학부모회장은 “어제 시교육위원회의 보류결정은 국제중이 현실적으로 추진되기 어렵고 사회적으로도 문제가 있다는 뜻”이라며 “하지만 시교육청이 이에 대해 사과를 하기는커녕 강행 입장을 밝히니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이어 “공정택 교육감이 끝까지 국제중을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는 자신의 든든한 후원자인 학원가의 안녕 때문”이라며 “또 시교육청이 20일 만에 국제중 문제를 보완하겠다고 하는데, 그 사이에 어떻게 사회적인 합의를 이루고 부작용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냐”고 비판했다.

시민단체들, "공정택은 MB가 투하한 폭탄" 

전교조 임병구 대변인 직무대행은 “시교육위원회의 방침을 뒤집은 서울시교육청의 국제중 강행은 ‘교육 자치’의 근간을 부정하는 행동”이라며 “지금 시교육청이 공정택 교육감의 개인비리를 수습하느라 제대로 정책추진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보완책을 낼 정신이 있겠냐”고 비판했다.

임 직무대행은 “이렇게까지 무리하게 국제중을 추진하려는 것은 지난 교육감 선거과정에서 공 교육감이 사교육업체들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약속을 했기 때문”이라며 “공 교육감은 이명박 정부가 ‘교육 시장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서울에 투하한 폭탄”이라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