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들한테 나 본받지 말라고 얘기해라"
        2008년 10월 08일 12:2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공정택 교육감에 대한 사퇴와 검찰수사 요구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학원가와 사학계로부터 돈을 받아 선거를 치른 것 말고도 ‘찬조금을 낸’ 현직 학교장 등을 승진시킨 것이 드러나는 등 비리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기 때문이다.

    민노당은 전날 검찰수사 의뢰에 이어 8일에는 "국민들께 머리를 숙여, 머리를 땅에 처박아 사죄하고 아이들에게 무릎꿇고 나를 본받지 말아달라고 용서를 구하라"는 대변인 논평을 내놨다.

    "나를 본받지 말아달라고 말해라"

    박승흡 민노당 대변인은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의 비리 행각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학원과 현직 학교장에게 돈을 받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격려금을 지원한 현직 교장과 교감 일부가 공 교육감 당선 뒤 승진되는, 승진을 미끼로 뇌물을 받은 치졸한 금권선거, 더러운 비리선거 실체가 드러났다"고 부도덕한 공 교육감을 비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어린 아이들 얼굴 보기가 부끄럽다"며 "공 교육감은 도덕성이 완전히 파탄 난 파렴치한, 영원히 교육계에서 추방해야 할 제1호 인물"이라고 규정했다.

    또 박 대변인은 "검찰은 공 교육감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모든 의혹을 한올도 남김없이 철저히 명명백백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아울러 검찰은 공 교육감의 사퇴와 처벌은 성격이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인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대변인은 이날 일제고사를 즉각 철회하라며 "일제고사에 반대해 체험학습을 떠난 160여명의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의 행동은 정당하고 신성한 저항"이라고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이들에 대한 징계를 내린다면 민주노동당이 전면에 서서 방어하고 싸워나갈 것"이라며 "어린학생들을 시험지옥으로 내몰고 사교육비 상승으로 서민경제를 더욱 악화시키는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일제고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신장식 진보신당 대변인도 이날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의 선거비비용의 80% 가량인 18억원을 학원과 사학재단 관계자들에게 빌려 치른 사실이 밝혀졌다"며 "국제중 설립과 학원수강시간 연장 등 ‘학원대박 대책’을 차근차근 추진한 것도, 사학재단 비리를 비판해 오던 전교조에 노골적 탄압을 진행한 것도 결국 선거비를 조달해준 사학재단과 학원관계자들에 대한 부채 탕감 방편이었을 뿐"이라고 비난하며 교육감 사퇴를 촉구했다. 

    진보신당 "한나라당의 천박한 공 교육감 두둔"

    진보신당은 한나라당의 공정택 감싸기도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이군현 의원은 직선제를 탓했고 정두언 의원은 친인척에게 돈 빌린 게 뭐가 문제냐고 적반하장"이라며 "한나라당 의원들이 이해 당사자들에게 정치자금을 받고 국회의원을 지위를 이용해 대가를 지불하는 ‘후원-피후견(patron-client) 정치’를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나온 발언들"이라고 한나라당 의원들의 후진의식을 지적했다.

    이어 신 대변인은 "더구나 공 교육감의 후견을 해주기로 하고 돈을 받은 사람들은 한국 교육을 병들게 했던 학원 관계자들, 사학재단 관계자들인데 이를 두둔하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발언은 천박하다"며 "긴말 필요없이 공 교육감이 선택할 유일한 길은 사퇴"라고 거듭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