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부총리 도입이 필요하다"
    2008년 10월 13일 11:14 오전

Print Friendly

최근 정치권에서 경제부총리 도입 문제를 적극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진보신당은 13일 ‘경제사회부총리’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제사회부총리는 지난 8일 심상정 상임공동대표가 라디오 인터뷰에서 처음 주장한 바 있다. 

진보신당 이지안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이명박 정부가 보여준 난맥상과 시장 신뢰의 상실은 경제정책을 아우르는 통제소 기능 부재의 영향이 크다”며 “이런 상황에서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를 하나의 통제장치 아래 두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그러나 “경제부총리가 이를 모두 해결하는 것은 아니”라며 “경제사회부총리 도입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진보신당은 경제사회부총리 도입이 필요성과 관련 “경제침체나 경제위기 상황을 고려해 볼 때 경제문제뿐 아니라 노동 복지 환경을 동시에 아우르는 통제, 지휘부가 필요하며 점점 심화되는 양극화를 해소하고 내수를 진작하는 경제구조의 변화를 염두에 둔다면, 이 방향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은 “무엇보다 이명박 대통령이 경제를 잘 안다는 오만과 독선을 버려야 한다”며 “국민은 ‘경제대통령’을 기대하고 뽑았는데 ‘공안’과 ‘언론통제’ 점수만 A학점이고, 경제는 금융과 실물 모두 낙제점”이라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한 “국제흐름을 거스르며 친재벌 투기경제 ‘MB노믹스’ 등 신자유주의적인 정책을 강행하려 하지 말고, ‘같은 편’인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의 지적처럼 ‘종부세 등 급하지 않은 감세’는 미룰 줄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