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TN 사측, '돌발영상' 해고시키다
    By mywank
        2008년 10월 07일 03:38 오후

    Print Friendly

    YTN ‘돌발영상’이 지난달 25일에 이어 7일에도 다시 방송되지 못했다. 이날 오후 2시 41분 YTN은 ‘돌발영상’ 대신 ‘위성통역실’을 방송했다. 이날 YTN 홈페이지에 있는 편성표에도 ‘돌발영상’은 빠져있었다. 

    YTN 편성운영팀의 한 관계자는 “오늘 돌발영상 제작물이 도착하지 못해, 불가피하게 편성을 바꾸게 되었다”며 “낮 12시 43분, 밤 20시 43분, 다음날 새벽 4시 43분 등 하루에 4~5차례 방송되는 위성통역실을 오늘은 한 차례 더 방송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돌발영상’ 대신 방송된 ‘위성통역실’ (사진=손기영 기자)
     

    이에 대해 임장혁 ‘돌발영상’ 팀장은 “제작진 2명이 사측으로부터 해직과 정직이라는 징계를 받은 상태인데, 어떻게 ‘돌발영상’ 제작에 들어가겠냐”며 “나머지 1명의 스탭으로 방송 제작이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앞으로도 제작 공백은 불가피한 상태”라고 말했다.

    ‘돌발영상’팀 중 유일하게 징계대상자가 아닌 정병화 PD는 “아직까지 사측에서 돌발영상의 제작 공백을 어떻게 메울지에 대한 아무런 이야기가 없다”고 밝혔다.

    정 PD는 이어 “만약 사측에서 대체 인력을 투입해도, 돌발영상 프로제작의 특수성상 3~4개월의 인수인계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당장 예전과 같은 돌발영상을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이런 사정 때문에 지난 4년 동안 메인 PD 교체도 단 2번 밖에 없었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