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위기 탈출 7대 해법 제시할 것"
        2008년 09월 11일 06:0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는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추석맞이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추석 후 본격화 되는 정기국회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1% 재벌특권경제정책을 막고 민주민권 수호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강 대표는 “18대 첫 정기국회는 민주노동당에게는 대단히 어려운 조건이지만 서민정당, 민생정당의 원칙을 일관되게 지켜 나가 경제위기 탈출 해법을 실천하는 정당, 민주민권 수호에 앞장서는 정당이 되어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을 견제하고 서민을 위한 알맹이 있는 정책을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수확철인 추석에는 안 좋은 일이 있어도 발걸음이 가볍고 어깨가 들썩이지만 올해 국민들의 마음은 무겁다”며 “오늘 경동시장에서 상인들, 시민들을 만나고 장도 봐서 단촐한 차례상도 차려봤는데 공당으로서, 정치인으로서 서민경제를 제대로 돌보지 못해 국민들과 조상님들을 뵐 면목이 없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상황이 이런데도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에서 ‘경제위기는 전혀 없고, 경제팀이 잘해 나가고 있다’고 하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며 “이런 말은 장바구니는 들 필요조차 없는 특권층이나 할 수 있는 것으로 이명박 대통령 스스로가 1% 재벌특권층의 대통령임을 실토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감세안으로 부자와 재벌에게 26조원의 세금을 깎아주고도 ‘대기업을 위한 정책은 없고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만 쓴다’고 강변하는 대목에선 분노마저 치밀어 오른다”며 “‘국민과의 대화’의 가장 큰 성과는 인수위부터 쇠고기 정국을 거쳐 경제위기를 우려하는 지금까지 이명박 대통령의 ‘국민무시’ 일관성을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 대표는 “민주노동당은 1% 재벌특권경제정책을 막고, 경제위기 탈출을 위한 7대 해법을 제시할 것”이라며 △주택, 교육, 의료 등 서민을 위한 재정지출 확대 △감세정책을 저지 △금융규제 정책 도입 △교육재정과 의료재정 확충 △중소기업 및 중소자영업자 살리기 △농수산업에 대한 국가보조금 확대 △한미 FTA 강행 처리저지를 제시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국민기본권 유린, 공안탄압이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민주민권 수호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민주민권 수호를 위해 △인터넷, 네티즌 탄압을 중단 △언론방송 장악 저지 △국민기본권 보장되는 집시법 개정 △공안조작사건을 저지 △민주노총 등 시민사회단체에 대한 탄압을 저지를 제시했다.

    강 대표는 “이명박 정부의 오만과 독선에서 비롯된 재벌특권경제, 민주민권 유린이 계속 된다면, 우리 사회는 미래도 희망도 사라질 것”이라며 “국민들이 힘을 모아 희망을 만들고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서민정당, 민생정당의 원칙을 지켜나가며 경제위기 탈출 해법을 실천하는 정당, 민주민권 수호에 앞장서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