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륭 죽이기' 국정원까지 나서나?
By mywank
    2008년 09월 11일 04:32 오후

Print Friendly

“기륭전자와 노조의 갈등은 상급단체의 힘겨루기로도 확산되는 모습이다. 최근 협상결렬 후 사측은 경영자총연맹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절대 요구사항을 들어줘서는 안 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9월 8일자 <머니투데이>)

지난 8일 <머니투데이>가 ‘기륭 문제에 국정원과 경총의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금속노조 기륭전자 분회와 기륭전자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 (이하 기륭공대위)는 11일 오후 1시 반 내곡동 국정원 앞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국정원에 제출했다.

   
  ▲기자회견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기륭 공대위는 이날 성명에서 “기륭전자 문제 해결의 걸림돌로 경총과 국가기관이 작용하고 있다”며 “경총과 국가기관이 죽음의 벼랑 끝에 서 있는 단식자의 요구 앞에 ‘무리한 요구다. 절대 들어줘서는 안 된다’는 압력을 넣는 것은 도대체 무엇을 의미하는지 묻고 싶다”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경총이 기륭문제 해결에 걸림돌이 된다는 이야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며 “교섭상에서도 그리고 여야 국회의원을 통해서도 이번 교섭에 마지노선을 치는 것은 기륭 경영진이 아니라, 경총의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더 무서운 것은 국가 정보원이 개별단사의 일에 개입했다는 것”이라며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할 수 없는 것은 한국 민주화의 상징인데, 개별단사에 압력을 가했다는 것은 경제적 차원에서 87년 이전 시기로 퇴행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들은 “우리는 이번 보도를 접하면서 군사독재시절의 ‘관계기관 대책회의’가 음성적으로 부활하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죽음 앞에 선 노동자들에게 경총과 국가정보원의 단합은 이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국정원 민원실로 향하고 있는 정인열 코스콤 부지부장(왼쪽), 윤종희 기륭분회 조합원, 이남신 이랜드 노조 수석부위원장 (사진=손기영 기자)
 

윤종희 기륭전자 조합원은 “지금 기륭전자 조합원들이 1000일을 넘게 투쟁하고 있고, 김소연 분회장이 100일 가까이 단식을 하고 있다”며 “국가가 나서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국정원까지 동원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숨통을 아예 끊어놓으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연대발언을 위해 참석한 이남신 이랜드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이명박 정부가 다각도로 비정규 정기투쟁장에 대해 탄압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정원까지 ‘기륭 문제’에 개입했을 여지가 크다”며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국민으로부터 위임 받은 권력을 일부 사용자를 위해 남용하는 비겁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후 2시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국정원 민원실에 가서 ‘기륭 문제에 개입하여 해결을 방해하는 국정원 규탄기자회견’ 이라고 적힌 항의서한을 제출했으며, 이에 국정원 직원은 “서한을 관련부서에 전달하겠고, 검토가 끝나면 연락을 주겠다”며 이를 접수했다.

   
  ▲8일자 <머니투데이> 조간신문에 실린 해당기사 (사진=손기영 기자)
 

한편, 8일자 <머니투데이> 조간신문에 실린 해당기사는 이날 인터넷판 기사에서는 ‘국정원’이라는 명칭이 ‘정부기관’으로 수정돼 송고되었다.

이에 대해 취재기자인 <머니투데이> 김동하 기자는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에게 제보가 들어와, 이 내용을 기사에 넣었다”며 “이후 ‘국정원’이라고 지목한 제보자의 말이 확실하지 않아, 내용을 완곡한 표현으로 수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 기자는 “하지만 기사와 관련해, 국정원에서 정정보도 요청이 들어오진 않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