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촛불연대 “식칼난동 사건 의문점 많다”
    By mywank
        2008년 09월 09일 06:02 오후

    Print Friendly

    9일 새벽 조계사에서 ‘촛불 수배자’ 농성장 지원활동을 벌이던 ‘안티 MB’카페 회원 3명이 3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사건이 발생된 가운데, ‘안티 MB’, ‘촛불시민연대’ 등 네티즌들로 구성된 ‘촛불시민 회칼테러 사건진상 규명 촛불연대 (이하 촛불연대)는 이날 오후 4시 조계사 사건현장에 기자회견을 열고, 이에 대한 입장과 의문점 등을 발표했다.

    촛불연대는 ‘우리들의 생각’에서 “뉴라이트의 실체를 알리는 운동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던 ‘안티 MB’ 카페회원 3인만을 선택해 백색테러를 자행한 사실로 볼 때, 가해자 박 아무개 씨의 배후가 의심스럽다”며 “상상할 수 없는 잔인한 범행이 1분 30초라는 짧은 시간에 발생된 것으로 볼 때, 박 아무개 씨의 범행은 계획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촛불연대는 이어 “일련의 사건 상황을 볼 때, 가해자 박 아무개의 범행을 사전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수방관한 경찰이 누구를 위한 경찰인지 의심스럽다”며 “신성한 조계사 경내에서 잔인한 테러사건이 발생된 것은 촛불시민과 촛불 단체를 경제파탄과 정국 불안의 주범으로 몰아가려는 이명박 정부의 ‘공안정국 조성’ 과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촛불연대는 사건의 의문점을 제기하?E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