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청장, 가서 사과해주지"
    2008년 09월 09일 02:01 오후

Print Friendly

"어 청장, 빨리 불교계 가서 사과해"

이명박 대통령이 6개 채널을 통해 생방송되는 국민과의 대화를 앞두고 “이번 기회(종교편향 갈등)로 종교계나 모든 시민사회가 관용하고 화합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검찰이 대표적 시민단체인 환경운동연합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다음 날이다.

이 대통령은 9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공무원들의 종교편향행위를 금지하는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 처리에 대해 “본의는 아니겠지만 종교편향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일부 공직자들의 언행으로 불교계가 마음이 상하게 된 것은 심히 유감스런 일”이라며 “오늘 공무원복무규정 개정을 계기로 공무원들이 종교적 중립을 지킨다는 인식을 확실히 갖고, 앞으로 종교편향 오해를 사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철저히 관리 감독해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주시고 다른 국무위원들도 관심을 갖고 교육시켜 주기 바란다”고 재발방지를 위한 ‘공무원들의 정신무장‘를 주문하기도 했다. 더불어 이 대통령은 “이번 기회로 종교계나 모든 시민사회가 관용하고 화합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는 이 대통령이 불교계의 4대 요구중 핵심사안인 대통령의 공식사과와 어청수 청장 파면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경위야 어찌됐건 불교계 수장에게 결례를 해 물의가 빚어진 만큼 경찰청장은 불교 지도자를 찾아 사과하고,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