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도 광우병 ‘청정지대’
    2008년 09월 09일 11:56 오전

Print Friendly

전주도 ‘광우병 청정지대’가 됐다. 전주시의회, 민주노동당 전북도당, 진보신당 전북도당 등 37개 단체가 참여한 범시민협의회와 전주시청, 음식업협회 등 전주시 기관단체들은 8일 ‘광우병 청정지대 전주시 만들기 선포식’을 열고 “미국산 쇠고기를 취급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협약서에 서명했다.

   
  ▲전주시 기관단체장들이 서명한 ‘광우병 청정지대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전주시청)
 

이로써 전주는 충청남도 당진시에 이어 두 번째로 ‘광우병 청정지대 협약’을 맺은 지자체가 되었다. ‘광우병 청정지대 협약’은 지자체와 지방 의회, 지역 식당과 급식소 등 해당 지역의 모든 기관단체가 참여해 광우병 위험이 상존하는 미국산 쇠고기의 불취급을 약속하는 것으로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연대 구성전략이다.

지난 5월 20일 서윤근 의원의 발의한 ‘한미쇠고기 협상 무효화 및 재협상 촉구’를 결의했던 전주시의회는 이미 6월 18일 ‘공공급식시설에서 미국산 쇠고기 사용금지 결의안’도 채택한 바 있다. 이어 7월 23일, ‘광우병 청정지대 전주시민협약 추진 결의안’을 통과시킨 후 8일, 전주시장과 전주시의회 의장, 음식업협회장 등 각계각층 대표들이 모여 선포식을 가진 것이다.

전주 범시민협의회는 이후에도 전북교육청, 전주시내 각 대학교 등 교육단체, 법인보육시설연합 등 보육단체, 농민단체연합, 한우협회, 농협, 축협, 지역 내 병원, 대형마트와 주민자치위협의회 등 자생단체, 각 종교단체, 체육협회, 시민사회단체와 아파트들 까지 범시민협약에 포함시켜나갈 계획이다.

또한 쇠고기에 대한 안전과 시민신회 증진을 위한 수입 및 국내산 쇠고기 이력추적제와 원산지확인 가능한 DNA분석기 도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