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주의 노동당은 신기루인가?
    2008년 09월 07일 11:19 오전

Print Friendly

『영국노동당의 역사』는 한때 당내당이었다가 지금은 다른 연대체로 둥지를 옮긴 사회주의노동자당(SWP)의 시각에서 쓰인 영국노동당사이다. 책은 ‘국제사회주의’의 창시자인 토니 클리프와 그의 아들이자 역사학자인 도니 글룩스타인이 같이 썼다.

   
 
 

‘희망과 배신의 100년’이라는 부제가 큰 제목 뒤에 붙어 있다. 영국노동당이 창당된 게 1900년이고 이 책의 원서 초판이 1988년, 개정판이 1996년에 나왔으니, 그 100년을 다 다루고 있지는 못하겠지만, 책은 1830~40년대의 차티스트 운동에서부터 토니 블레어의 신노동당까지를 두루 다룬다.

한국어판에는 ‘마르크스주의에서 본’이라는 수사적 부제가 큰 제목 앞에 붙어 있고, 영어판에도 마찬가지로 ‘A Marxist History’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이런 부제는 이 책의 사관(史觀)이 영국노동당 주류보다는 좌익적임을 드러내기도 하고, 영국의 생산자와 한국의 번역자들이 공히 ‘마르크스주의자’를 자임하고 있음을 드러낸다.

도니 글룩스타인은 「한국어판에 부치는 서문」에서 이 책을 소개하며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영국 노동당의 역사를 쓰게 된 동기는 노동계급 운동에서 벌어지는 개혁과 혁명의 투쟁 때문이었다.

… 주로 영국 등지에서 개혁주의 정당들의 행동 때문에 대중의 전투성과 자주적 행동의 물결이 퇴조하자 많은 사람들은 실망한 나머지 오히려 환멸의 근원으로 되돌아갔다. 그들은 노동당과 영국 의회를 급진적 정치, 정말로 혁명적인 정치로 설득시키기를 원했다.

이 책은 그런 생각이 당시에도 이룰 수 없는 꿈이었을 뿐 아니라, 노동당의 역사 전체에서 늘 신기루에 불과했음을 보여주기 위해 썼다.

‘황금기’ 따위는 존재하지 않았다. 이것은 영국의 특수성이나 노동당 지도자들 개인의 성격 탓이 아니다. 노동당은 개혁주의 정치의 고전적 사례이고, 따라서 노동당의 역사를 살펴보며 얻을 수 있는 정치적 통찰과 교훈은 어느 한 나라에 국한되지 않는다.

… 개혁주의의 실천적 약점들을 비난한다고 해서 개혁주의가 저절로 사라지지는 않는다는 것이 이 책의 주요 논지다.”

책은 688쪽에 이르고, 연표, 영국의 정치제도, 영국의 총선 결과, 영국노동당 역대 당수, 인물과 정당에 대한 설명 등 배경자료가 꼼꼼히 갖춰져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