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정부 무건리 훈련장 확장 고시 비판
        2008년 09월 04일 05:0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자주평화통일위원회는 4일, 무건리 한미합동 훈련장 확장 고시를 강행한 국방부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민노당 자통위는 “오현리 주민들은 1980년 350만 평 규모의 훈련장이 설치된 후 온갖 군사훈련에 따른 피해를 감수하면서 국방부에 묵묵히 협조해온 사람들로서 오히려 오랜 고통에 대한 정부 차원의 보상이 요구되는 사람들”이라며 “그런데 보상은커녕 오현리 주민들의 소중한 생존권을 무참하게 짓밟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민노당 자통위는 “무건리 훈련장 확장계획이 대북선제 공격 계획에 따른 포사거리 확장과 원거리 정밀타격 능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한반도 평화체제의 염원을 짓밟는 폭거로 규정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를 저해하고 이명박 정부의 등장과 함께 경색된 남북관계를 더욱 긴장과 대결의 관계로 몰아갈 뿐”이라고 주장했다.

    민노당 자통위는 “한반도는 우여곡절을 겪고 있지만 착실하게 북핵문제의 실마리를 찾아가며 평화협정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며 “이런 역사적 시기에 ‘평화’와 정반대의 전쟁준비의 계획이 주민들의 생존까지 팽개쳐가면서 추진되는 그야말로 시계바늘을 거꾸로 돌리는 바보짓”이라고 비난 수위를 높이며 무건리 기지확장 반대에 끝까지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무건리 주민들은 4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앞에서 주민들의 이름이 쓰여진 묘비를 들고 ‘무건리 훈련장 확장 고시강행 국방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시 오현리 일대에 대한 실시계획 승인을 즉시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